노숙자 피습 여승무원 수술 받고 몸상태 호전

November 18 , 2022 9:29 AM
사건/사고 노숙자 피습 여승무원 수술 받고 몸상태 호전

지난 15일 LA 다운타운 타깃 매장에서 노숙자가 무차별적으로 휘두른 칼에 찔려 중상을 입고 수술을 받은 본국 항공사 소속 여승무원의 상태가 호전돼 생명의 위기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17일 “현지 공관이 이번 사고 인지 즉시 영사를 병원으로 급파해 환자 상태를 확인했고, 관할 경찰당국에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요청했다”며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어 “피해자 치료 상황도 지속 확인하고 있다”며 “아직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지만, 위중 상태는 넘겼고 의사소통도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피해 여승무원의 한국 가족이 현재 LA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킬을 휘두른 용의자는 현장에서 무장경비원이 쏜 총에 맞아 체포된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자 다시 늘었다

합법 입국후 영주권 발급   미국으로의 합법 이민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다
이민·비자 2022-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