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이민법원 첫 한인판사 탄생

November 02 , 2022 9:01 AM
정치 연방이민법원 첫 한인판사 탄생

  김광수 변호사, 맨하탄 연방이민법원에 배치 

 

김광수(사진) 변호사가 연방이민법원 판사에 임명됐다.

메릭 갈랜드 연방법무부장관은 지난달 26일 김광수 변호사를 포함해 모두 32명을 뉴욕과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등 전국 16개 연방이민법원의 신임 판사로 임명했다. 

이에 다라 김 판사는 맨하탄 연방이민법원(New York-Federal Plaza Immigration Court)에 배치돼 지난달 말부터 근무를 시작했다.  

뉴욕에서 한인이 연방이민법원 판사에 오르기는 김 판사가 처음으로 알려졌다. 

서울에서 태어난 김 판사는 홍대부속초등학교와 경성중학교를 졸업했고, 1983년 경성고등학교 재학 중 도미, 에모리 대학을 졸업(물리·철학 복수 전공)했다. 이후 웨스트버지니아 행정대학원(행정학 석사)과 브루클린 로스쿨을 졸업(법무학 박사)했다. 

퀸즈 플러싱에서 이민전문 ‘김광수 변호사 법률사무소’를 이끌며 11년 연속 ‘뉴욕 메트로 수퍼 변호사(Super Lawyers New York Metro)’에 선정됐고, 마틴데일 허블사가 선정하는 2021년 최고등급 이민변호사로 뽑히는 등 이민전문 변호사로 인정을 받아왔다.

<이진수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자 다시 늘었다

합법 입국후 영주권 발급   미국으로의 합법 이민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다
이민·비자 2022-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