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델피아 ‘평화의 광장’에 소녀상 설치

October 18 , 2022 9:42 AM
사회 필라델피아 ‘평화의 광장’에 소녀상 설치

도시계획개발국 만장일치로 승인

미국 6개 포함 전세계 17개 세워

 

펜실베이니아주 최대 도시 필라델피아에 일본군 ‘위안부’를 기리는 공원이 조성되고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될 예정이다.

 

지역 최대 일간지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PI)는 14일 필라델피아 시 당국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로 동원된 한국인 여성들을 기리기 위한 동상 설치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필라델피아 도시계획개발국 예술위원회는 지난 12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표결을 통해 ‘평화의 소녀상’ 설치 승인 결정을 내렸다.

 

투표권을 가진 9명의 위원 가운데 출석자 8명 전원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소녀상’은 필라델피아 남동부 델라웨어강변의 유서깊은 동네 ‘퀸 빌리지’에 조성될 일본군 위안부 추모 공원 ‘필라델피아 평화의 광장’(Philadelphia Peace Plaza)에 자리잡게 된다.

 

의자에 앉은 위안부 소녀의 어깨에 새 한마리가 앉아있고, 옆에는 빈 의자가 놓인 형상으로, 2011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처음 건립된 ‘소녀상’과 같다고 PI는 전했다.

 

PI는 “소녀상은 일본제국군이 1930년대 초부터 제2차 세계대전이 종료된 1945년까지 한국 여성들을 어떻게 성노예로 강제 동원했는지에 대한 관심을 일깨우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PI는 2013년 글렌데일에 해외 첫 소녀상이 건립됐으며 이후 미국 6개 포함 전 세계적으로(한국 제외) 17개의 소녀상이 세워졌다고 덧붙였다.

 

필라델피아 예술위원회 카르멘 페보 산 미겔 위원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일본제국군의 문제 또는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자 다시 늘었다

합법 입국후 영주권 발급   미국으로의 합법 이민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다
이민·비자 2022-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