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연계 가짜 SNS 계정들로 미국서 아시아계 시위참여 선동”

September 09 , 2021 9:01 AM
사회 중국 연계 가짜SNS 아시아계 시위참여 선동

 페북 등 계정 수천개 이용

`인종차별 항의집회 나가라’

4월4일 뉴욕에서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항의하는 시위대
기사 본문과 직접 관련 없는 자료사진 [신화=연합뉴스]
4월4일 뉴욕에서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항의하는 시위대 기사 본문과 직접 관련 없는 자료사진 [신화=연합뉴스]

중국 정부와 연계된 가짜 소셜미디어 계정들이 미국에서 아시아계 증오범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 실험실 기원설에 항의하는 시위 참여를 선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릿저널(WSJ)은 8일 미국의 사이버보안업체 맨디언트와 구글이 펴낸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등 10여개 소셜미디어에 개설된 계정 수천 개가 아시아계 미국인들을 상대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거리 시위 참여를 독려했다.

한 예로 이들 계정은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지난 4월24일 뉴욕시에서 열리는 집회에 나가 코로나19가 중국의 실험실에서 고의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가설에 "맞서 싸우라"고 부추겼다. 그러나 이 시위는 실제로 열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해당 계정의 게시물은 영어와 중국어뿐 아니라 러시아어, 독일어, 스페인어, 한국어, 일본어로도 작성됐다. 이들은 또 코로나19가 중국이 아닌 미국에서 처음 발생했다는 주장과 미국에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에 대한 가짜 뉴스를 퍼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맨디언트와 구글은 이러한 활동이 '중국 정부의 소행'이라고 단정 짓지는 않았으나, "정부 기관을 직접 통해서든 아니면 제3의 업체를 통해서든 (중국)정부의 후원자가 지원한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현재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등은 문제가 된 가짜 계정들을 정지시켰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