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학교에 오징어 게임 ‘경계령’

October 17 , 2021 1:30 PM
사회 오징어게임 학교 경계령

미·영·호주 등 각국 학교서 시청제한 통지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 돌풍을 일으키고 있지만 유명세도 치르고 있다. 각국의 학교에서 아이들이 드라마 속 설정대로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같은 놀이를 모방하다가 폭력성에 노출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플로리다주 공립 학교인 ‘베이 디스트릭트’는 14일 학부모에게 보낸 중요 공지에서 “우리는 오징어 게임이 아이들에게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저학년 학생들이 최근 게임 앱과 영상 공유 플랫폼에서 부모 몰래 콘텐츠를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학교는 그러면서 “이 때문에 일부 아이가 학교에서 특정 장면을 따라 하려 하고 있다”면서 “놀이가 해로워 보이지 않아도 드라마 속 게임에서는 탈락자가 ‘제거’되기에 위험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같은날 호주 시드니에 있는 덜위치 힐 공립학교의 린다 위컴 교장은 학부모에게 편지를 보내 자녀가 오징어 게임을 시청하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다고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전했다. 그는 편지에서 “6∼7살 아이들이 성인등급인 오징어 게임 시리즈를 시청했다”라며 “이 프로그램은 심각한 폭력과 유혈, 욕설 등을 묘사한 장면들을 담고 있어 초등학생 등에게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영국 런던 북동부의 존 브램스턴 초등학교도 아이들이 오징어 게임을 보고 운동장에서 서로 총싸움 놀이를 해 우려된다며 드라마 속 행동을 따라 하는 학생은 징계하겠다고 경고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브라질 매체에 따르면 남부 파라나주 상 주제 두스 피냐이스시에 있는 ‘우 피케누 폴레가르’ 학교는 지난 7일 학부모에게 보낸 통지문을 통해 10세 이하 어린이의 오징어 게임 시청 자제를 권고했다.

 

학교 측은 “드라마가 전하려는 메시지는 우리의 사회적 프로그램이나 가족과 삶의 가치, 학교 운영 철학과 맞지 않는다”라며 “우리 자녀를 더 나은 인간으로 키우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뉴욕타임스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나온 달고나의 요리법을 소개했다.

 

15일 뉴욕타임스 쿠킹은 달고나를 ‘달고나 사탕’이라고 소개하며 요리법을 올렸다. 뉴욕타임스는 달고나의 다른 이름을 ‘뽑기’(Ppopgi)라면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나온 바삭바삭한 식감이 특징인 얇은 사탕이다”라고 했다.

 

이어 “전후 한국에서 학교와 장난감 가게 근처에서 상인들이 판매했던 황갈색 원형 모양의 사탕”이라며 “바늘로 (사탕에 그려진) 모양을 사탕을 부러뜨리지 않고 따내는 어린이들은 무료로 하나 더 받았다”라고 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