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오 범죄 근절을 위해 함께 힘 모아야”

October 13 , 2021 12:20 PM
사회 증오 범죄 귀넷 경범죄 검찰청 화이트사이드 검사장

다문화 안전 문제 행사 개최

‘3.16 귀넷 연합’으로 함께해

 

귀넷카운티 경범죄 전담 검찰청(Gwinnett County Solicitor-General’s Office)은 지난 13일 오전 9시 귀넷법원행정처에서 귀넷 공동체를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를 주제로 다문화 안전문제 행사(Multicultural Safety Event)를 개최했다. 

브라이언 화이트사이드 귀넷카운티 경범죄 전담 검사장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조우형 한국 경찰영사, 윤미 햄튼 시의원, 브라이언 김씨를 비롯해 팬아시안센터, 여성 단체, 흑인시민단체 등 각계의 커뮤니티 리더와 시민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화이트사이드 검사장은 “귀넷 검찰청은 증오범죄 등 다양한 배경의 커뮤니티의 안전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시안 커뮤니티를 비롯한 다른 커뮤니티를 향한 증오, 편견, 폭력을 근절시키기 위해 ‘3.16 귀넷 연합(3.16 United Nations of Gwinnett)’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지난 7월 귀넷카운티 경범죄 전담 검찰청은 ‘3.16 귀넷 연합‘ 단체의 결성을 발표했다. ‘3.16 귀넷 연합’의 이름은 지난 3월 16일에 발생한 비극적인 애틀랜타 스파 총격사건의 희생자들을 기억하기 위해서 지어졌다. 

화이트사이드 검사장은 “3.16 애틀랜타 스파 총격사건이 발생한 후 브라이언 김과 같이 뜻을 모아 이 단체를 만들었다. 약 15~20개 정도의 각계 커뮤니티 단체가 소속돼있는 이 단체의 목적은 다양한 커뮤니티와 연합하고 단결해 증오와 범죄에 맞서 싸우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증오는 귀넷에서 사라져야 한다. 우리는 행동을 취할 것이다. 아시안을 모욕하는 말을 하면 이제는 범죄로 처벌받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누구든지 이러한 상황에 처했을 때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행동을 취할 수 있으며, 이러한 일이 근절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우형 영사는 “한국정부가 아시안 혐오범죄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전력을 다해서 대응하고 있다. 이러한 행사를 통해서 관련 담당자들을 만나고 연결 돼 한인이 어려움을 겪었을 때 도움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선욱기자

 

브라이언 화이트사이드 귀넷카운티 경범죄 전담 검사장
브라이언 화이트사이드 귀넷카운티 경범죄 전담 검사장
조우형 경찰 영사
조우형 경찰 영사
브라이언 김
브라이언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