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증명 요구 폭행당한 뉴욕 식당 직원은 한인

October 10 , 2021 11:59 AM
사건/사고 빅샌증명요구 폭행당한식당직원 한인

용의자들 “차별당해” 주장

 

식당 출입시 백신접종 증명이 요구돼 온 뉴욕의 한 유명 레스토랑에서 고객들에게 백신 증명을 요구하다 폭행당한 직원이 한인으로 밝혀졌다. 그런데 한인 여성 직원을 공격한 흑인 관광객들이 오히려 자신들이 피해자라는 주장을 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뉴욕 맨해턴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커마인스’에서 텍사스주에서 온 3명의 흑인 여성 관광객이 한인 여직원(24)에겟 소리를 지르고 밀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피해자는 뇌진탕 증상과 함께 얼굴에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상황을 담은 동영상에 따르면 뉴욕 관광을 온 피고인 3명은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고 실내 테이블로 안내됐지만, 피고인 3명의 동행자인 남성 2명이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지 못해 실내 입장이 거부됐다.

 

3급 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캐이타 랜킨(44)과 티오니 랜킨(21), 샐리 루이스(49) 등 피고인 3명은 무죄를 주장했다. 용의자들의 변호사인 하비어 솔라노는 폭행 사건을 피해자 탓으로 돌렸다. 직원이 흑인인 피고인들에게 인종차별적 욕설을 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식당과 피해자 측은 사건 당시 상황이 찍힌 동영상을 제시하며 이들의 주장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