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튼 존, 낙상으로 올해 공연 2023년으로 연기…"수술 예정"

September 16 , 2021 9:43 AM
연예·스포츠 엘튼 존
엘튼 존[Rob Grabowski/Invision/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엘튼 존[Rob Grabowski/Invision/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가수 엘튼 존이 낙상으로 올해 영국과 유럽 공연을 연기했다.

74세의 엘튼 존은 16일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올해 예정이던 공연을 2023년으로 미룬다고 발표했다.

그는 여름 휴가 끝에 딱딱한 바닥에 넘어진 후로 치료를 받았는데도 엉덩이에 통증이 더 심해지고 움직이기도 더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최대한 빨리 수술을 받으라는 권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달 25일에 열리는 자선행사 공연은 5곡만 부르면 되기 때문에 예정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공연 후 수술을 받고 내년 1월 미국 공연을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