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버터', 새 리믹스 힘입어 한달만에 빌보드 1위 재탈환

September 07 , 2021 11:11 AM
연예·스포츠 BTS 버터 빌보드1위

메건 더 스탤리언 피처링 버전 지난달 출시…스트리밍·다운로드 급증

통산 10주간 1위 '올해 최장기록'…10주 이상 1위는 역대 40곡뿐

방탄소년단(BTS)의 히트곡 '버터'에 미국의 차세대 여성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이 피처링한 리믹스 버전이 지난달 27일 공개됐다. 사진은 메건 더 스탤리언 피처링 버전의 '버터' 이미지. [빅히트뮤직 제공] 
방탄소년단(BTS)의 히트곡 '버터'에 미국의 차세대 여성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이 피처링한 리믹스 버전이 지난달 27일 공개됐다. 사진은 메건 더 스탤리언 피처링 버전의 '버터' 이미지. [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히트곡 '버터'가 미국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이 피처링한 리믹스 버전 출시에 힘입어 한 달 만에 빌보드 정상에 복귀했다.

빌보드는 지난주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7위를 차지했던 '버터'가 이번 주 1위로 뛰어올랐다고 7일 밝혔다. '버터'가 핫 100 1위를 기록한 것은 통산 10주째다.

올해 5월 21일 발표된 '버터'는 BTS의 또 다른 곡 '퍼미션 투 댄스'에 한 주간 1위를 넘겨준 것을 제외하고 6월 초부터 8월 초까지 핫 100을 장기 지배했다.

통산 9주간 1위를 차지하며 올해 최장 기간 핫 100 1위에 머무른 곡으로 기록됐다. 이번 1위 복귀로 해당 기록을 한 주 연장하게 됐다.

이후 최근 4주간도 4위→7위→8위→7위를 기록하며 10위권 밖으로 나가지 않고 인기를 유지했다.

핫 100 차트의 63년 역사에서 10주 이상 1위를 차지한 곡은 '버터'를 비롯해 40곡뿐이다. 지난해 1∼3월 총 11주간 정상을 지킨 로디 리치의 '더 박스' 이후 최장 기록이기도 하다.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순위[빌보드 SNS 캡쳐]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순위[빌보드 SNS 캡쳐]

 

 

'버터'의 1위 반등은 스탤리언 피처링 버전 출시로 새롭게 동력을 얻었기 때문이다.

BTS는 지난달 27일 스탤리언의 랩과 시그니처 사운드, 애드리브 등이 더해진 '버터' 새 리믹스를 발매했다.

'버터' 원곡은 청량한 사운드에 BTS 멤버들의 다채로운 보컬, 랩을 느낄 수 있다면 리믹스 버전은 풍성한 성량의 스탤리언이 가세해 색깔이 더욱 풍부해졌다.

스탤리언은 올해 그래미 어워즈에서 신인상을 비롯해 3관왕을 차지한 미국의 차세대 여성 래퍼다.

새 리믹스 버전 발매 첫 주(8월 27일∼9월 2일)에 '버터'의 다운로드 판매량은 전주보다 108% 증가한 14만3천 건을 기록했다. 스트리밍 수치(1천70만 회)도 110% 급증했다.

'버터'는 디지털 음원 판매량으로 순위를 매기는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는 통산 14주간 1위를 지켰다. '스트리밍 송즈' 차트에는 35위로 재진입했다.

라디오 청취자 수는 1천220만 명으로 전주보다 39% 감소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