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다운타운 소재 이민세관단속국(ICE) 애틀랜타 지부 건물이 26일 새벽 습격을 당해 유리창 여러 장이 파손되고 외부에 낙서가 칠해지는 등의 피해를 당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6일 오전 애틀랜타 경찰과 조지아 주방위군이 테드 터너 드라이브 소재 이 건물 바깥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경찰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들이 벽돌 등으로 건물 유리창과 외부 구조를 공격하고 벽에 대형 낙서를 하고 달아났다고 전했다. 이 건물에는 국토안보부, 법무부 등 연방 부서의 애틀랜타 오피스가 입주해 있다.

경찰과 주방위군은 26일 오전부터 인근 테드 터너 드라이브를 봉쇄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조셉 박 기자

이민세관단속국 이틀랜타 사무소가 26일 새벽 괴한들의 습격을 받아 유리창이 깨지고 낙서가 칠해지는 등의 피해를 당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이민세관단속국 이틀랜타 사무소가 26일 새벽 괴한들의 습격을 받아 유리창이 깨지고 낙서가 칠해지는 등의 피해를 당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