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분홍 복사꽃 진자리

북풍 한자락 휑하고,

 

뽀얗던 볼에

불청객 검버섯 덩그라니.

 

동네 한바퀴 돌고 온

장딴지가 두바퀴는 싫은지

자꾸 집안을 기웃거리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