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놀리고도 운좋게 살아"

동물원 "불법침입…고소할 것"

 

뉴욕주의 동물원에서 겁 없이 사자 우리에 들어가 사자 코앞에서 춤을 춘 관람객의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28일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에서 한 여성 관람객이 '아프리카 사자'의 우리 안으로 무단침입해 기행을 벌이고도 운 좋게 살아남았다고 1일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여성의 간 큰 행동은 그의 기행을 촬영한 다른 관람객들이 소셜미디어에 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다. 영상 속 여성은 사자 앞에서도 전혀 긴장하거나 겁먹지 않고 가볍게 몸을 흔들거나 인사하듯 두 손을 흔들어 보였다. 마치 사자를 놀리려는 것 같았다고 언론은  전했다.

별다른 움직임 없이 여성을 바라보고 있는 사자의 모습도 함께 포착됐다.

브롱크스 동물원은 우리 속에 들어간 관람객의 행동이 "심각한 부상과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중대한 규정 위반이자 불법 침입 행위"라며 해당 관람객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뉴욕 경찰(NYPD)은 사건이 벌어지던 당시 911에 별다른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으며, 경찰에 체포된 사람도 없었다고 밝혔다. 영상 속 여성 관람객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또 여성이 어떻게 우리 속으로 들어갈 수 있었는지, 우리 안에서 얼마나 머물렀던 것인지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사자 우리에 들어간 여성.
사자 우리에 들어간 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