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J·DC 한인단체들 성명서 

한인들에 'NO 재팬' 동참호소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을 감행하자 미주지역 한인사회에서도 일본을 규탄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2일 뉴저지한인회 등 10개 뉴저지 지역 한인단체들은 공동 성명문 발표를 통해 “일본의 결정은 지극히 보복적인 성격이 짙고 이른바 ‘무역 왜란’이라고 불리는 이번 사태는 한국 정부를 흔들고 한국경제 성장을 악화시키려는 의도임에 틀림없다”며 일본정부를 비난했다. 한인단체들은 이어 “과거 과오에 대한 반성과 사과는 커녕 무역보복을 단행하는 일본에 한인들도 하나가 돼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면서 “조국의 위기상황에 대해 한인들이 간과해서는 안되며 모든 한인들과 미주 전역의 한인회, 직능단체, 시민단체, 봉사단체 등이 하나가 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해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인단체들은 이어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미주한인들이 해야 할 일로 ▲일본의 무역제재가 정치·역사적 요인이 기인하고 있고, 국제 무역질서에 반하는 행위임을 미국사회에 알리는데 앞장설 것 ▲일본의 과거사 문제에 대한 사과를 이끌어 내기 위해 과거사 진실 알리기에 적극 노력할 것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LA에 본부를 둔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도 2일 일본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포럼은 성명에서 "일본과의 경제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나선 한국 국민들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라고 선언했다. 이 단체는 이어 "일본은 한국에 대한 식민지 지배의 강제성과 불법성, 침략전쟁, 강제징용, 위안부 강제동원을 즉시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또  미국 내에서 일본 제품을 배제하려는 한인 사회의 움직임이 눈에 띄고 있다면서 아울러 일본방문 자제 운동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 DC에서도 한인사회 원로들이 모임을 갖고 ‘워싱턴지구 한국 범동포 일본상품 불매운동연합’을 출범시켰다.

애틀랜타에서는 아직 한인회 등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보이고 있지 않지만 커뮤니티 온라인 사이트를 중심으로 이른바 '노 재팬'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본지 3일자 기사 참조> 이주한·서한서 기자


201908030554045d1 (1).gif

미주지역 한인 단체들도 일본의 경제침략 행위 철회를 요구하며 일본정부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2일 서울 시민들이 일본정부에 대한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