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A·웰스파고 일부은행 

고객 체류신분 확인 논란



일부 미 대형 은행들이 신규 고객은 물론 기존 고객들에게 시민권 소지 여부까지 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경제전문지 포춘에 따르면 최근 한인들도 많이 이용하고 있는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는 캔사스주에 거주하는 조쉬 콜린스에게 ‘시민권자인지, 또 복수국적자인지’를 묻는 이메일을 발송했다. 하지만 20년간 BOA를 거래해온 콜린스는 처음보는 이 같은 낯선 질문의 이메일을 사기 이메일이라고 판단했고, 은행 측은 콜린스가답하지 않자 계좌를 동결시켰다.

깜짝 놀란 콜린스는 은행 지점을 찾아가 따졌고 은행 측은 “통상적인 고객 정보 업데이트 과정에서 일어난 일로 고객이 답변을 안해 일시적으로 동결한 것” 뿐이라며 다시 해제 조치했다.

이처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들어 일부 주요 은행들이 고객들의 체류 신분을 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춘 등에 따르면 BOA 뿐만 아니라 월스파고 은행도 신규 은행계좌 개설시 시민권 소지 여부를 질문하고 있는 실정이다.

연방 규정에 따르면 각 금융기관들은 은행계좌 소지자들에게 이름과 생년월일, 거주지 주소, 소셜시큐리티번호 등 4가지 정보를 요구토록 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취임 이후 연방 재무부는 각 은행들이 고객들의 해외 돈세탁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시민권 및 영주권 소지 여부와 같은 체류신분 정보 수집을 은행 측에 요구하고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돈세탁 방지를 이유로 내세웠지만 은행들에게 고객들의 신분까지 수집토록 한 것은 다른 의도가 내포돼 있을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승재 기자>



Ken_Wolter_shutterstock_353703818_Jonathan_Weiss_shutterstock_39530900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