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네시 내쉬빌의 한 와플하우스에서 AR-15 반자동소총을 난사해 4명을 숨지게 하고 도주한 총격범이 범행 하루 지나 붙잡혔다. <본보 23일자 기사>

내쉬빌 경찰국은 총격 용의자 트래비스 레인킹(29·사진)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체포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레인킹은 전날 새벽 내슈빌 외곽의 와플하우스에 알몸인 상태로 난입, 총기를 난사해 4명을 숨지게 하고 여러 명을 다치게 한 뒤 달아났다.

내쉬빌 경찰국은 경관 100여 명이 인근 지역과 가옥을 샅샅이 뒤졌다고 말했다. 범인 레인킹은 범행 며칠 전 BMW 승용차를 훔쳐 타고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인이 절도한 차량을 찾아낸 뒤 그의 뒤를 쫓아왔다.

경찰은 백인 남성인 레인킹이 이상 행동을 하는 등 정신착란 증세를 보여왔다고 말했다.



제목 없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