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우리 생활 속으로 파고들 테크놀로지들

January 18 , 2023 9:36 AM
기획·특집 2023년 우리 생활 속으로 파고들 테크놀로지들

매년 나는 당신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칠, 그리고 대유행이 될 가능성이 높은 테크를 전망하기 위해 새로운 테크놀로지들을 살펴보고 있다. 그러기 전에 일단 2022년을 되돌아보자. 하드웨어의 경우는 아주“별로”였다. 두드러진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아이폰은 업그레이드가 2021년 모델보다도 더 점진적이었다. 메타는 1,500달러짜리 가상현실 헤드세트를 내놓았다. 마크 저커버그는 이것이 사람들의 일하는 방식을 바꿔놓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두 시간짜리 배터리 수명을 가진 이 기기를 사람들은 오로지 게임만을 하는 데 사용할 것이다.

 

새로운 기능 수행해주는 인공지능 등장

애플은 첫 가상현실 헤드세트 선보일 예정

전기차들 테슬라 충전소 이용 가능해질 듯

젊은이들 새로운 소셜미디어 앱으로 이동

 

소셜미디어의 경우는 매우 기괴했다. 테슬라 경영자인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를 440억 달러에 샀다. 그리고는 직원들을 마구 자르고 일부 언론인들과 기술전문가들의 계정을 중단시켰다. 그러면서 많은 트위터 사용자들이 대안을 찾아 떠났다. 그리고 틱톡의 운명도 위험에 처해 있다. 수십 개의 주들이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정부 기기들에 대해 이 앱의 사용을 금지시켰다.

그리고 연말 쯤 대단히 놀랄만한 것이 찾아왔다. 인공지능 기업인 OpenAI가 질문들에 대해 대단히 현명한 응답을 해주는 것으로 보이는 챗봇인 ChatGPT를 선보였다. 요구사항을 갖고 이 챗봇을 누르는 사람들은 이것이 에세이나 코드를 써주고 비즈니스 제안서를 작성해줄 수 있다는 것을 곧바로 깨닫게 됐다.

이런 모든 것들은 2023년에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샘플일 뿐이다. 우리는 전기자동차, 그리고 메타버스의 발전을 포함한 지난 수년간의 지속적인 트렌드와 함께 인공지능을 사용한 언어처리 테크에서 흥미로운 발전들을 기대할 수 있다. 소셜미디어의 재탄생도 일어날 수 있다. 다음은 2023년 우리의 삶속으로 파고들어올 것으로 보이는 테크 발전들이다.

1. 수다스러운 새 어시스턴트

ChatGPT의 언어적 능력에 놀랐던 얼리 어댑터들은 그것이 초래하는 많은 오류들에 곧바로 충격을 받았다. 특히 단순 연산들이 그랬다. 이런 문제점들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인공지능 기업들이 우리가 어떻게 텍스트를 쓰고 읽는지를 스트림라인하는 도구들을 갖춘 챗봇들의 강점을 개선할 것이라는 기대를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인공지능 전문가들은 말한다.

한 예로 2023년에는 연구 보조원으로 기능하는 챗봇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신이 연구 논문을 쓰면서 2차 대전에 관한 일부 역사적 사실을 첨가하기 원할 경우 당신은 100페이지짜리 논문을 챗봇과 공유하면서 전쟁의 일부 측면에 대한 중요사항들을 요약해달라고 요청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챗봇은 그것을 읽고 당신을 위해 요약을 해줄 수 있다.

“역사적 사실들로 당신의 글을 더 풍성하게 만들기 원한다면 웹을 검색하고 그것들을 찾을 필요가 없다”고 인공지능 발전에 관한 연례보고서인 AI Index 작성에 관여하고 있는 스탠퍼드 대학의 석좌 교수인 요아프 쇼햄은 말했다. 그는 “이 일은 클릭 한 번이면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2023년 독립적인 인공지능 앱들이 쏟아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란 얘기는 아니다. 이미 일을 위해 사용하고 있는 많은 도구들의 앱에 자동 언어기능이 추가되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더 크다. 리서치 기업인 Forrester의 테크놀로지 분석가인 로완 큐란은 Microsoft Word와 Google Sheets 같은 앱들이 곧 사람들의 작업 흐름을 스트림라인하는 인공지능 도구들을 장착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2. 메타버스라고도 하는 가상현실

지난 10년 동안 테크 기업들은 게임 플레잉을 위한 Quest 2, HTC Vive 그리고 Sony PlayStation VR 같은 가상현실 헤드세트들을 홍보해왔다. 이제 테크놀로지가 더욱 강력해지고 무선화로 진화되면서 테크 기업들은 이런 헤드세트들이 궁극적으로 스마트폰이 초래한 것과 유사하게 우리들의 삶을 바꿔놓을 것이라는 야심찬 약속을 내놓고 있다.

예를 들어 메타는 메타버스가 우리가 일하고 협력하고 창조를 하는 가상공간이 될 수 있다고 상상한다. 2022년 Quest Pro 헤드세트를 내놓으면서 이 기업은 이 테크가 이메일들을 살펴보거나 다른 일을 하면서 동시에 회의를 할 수 있도록 해주는 등 멀티태스킹 도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출시 후 반응은 미지근했다. 메타가 과연 메타버스를 위한 자신들의 비전을 실현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

2023년에도 가상현실의 북소리는 계속될 것이다. ‘메타버스’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선언한 애플은 첫 헤드세트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은 이 제품에 대해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고 있지만 애플의 최고경영자인 팀 쿡은 단서들을 내비쳤다. 물리적 세계의 디지털 정보들을 활용하기 위한 증강현실 사용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면서 말이다.

그는 지난 9월 “앞으로는 우리가 어떻게 증강현실 없이 살 수 있었을까 의아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그는 이 테크놀로지가 하룻밤 사이에 심오해 질 수 있는 어떤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무선 헤드세트들은 여전히 부피가 크고 실내에서 사용된다. 애플의 첫 제품 역시 다른 제품들처럼 게임용일 가능성이 크다.

이는 2023년 메타버스와 가상 고글들에 대해 많은 얘기들이 계속 오고갈 것임을 의미한다. 그럼에도 이런 헤드세트들이 광범위한 인기를 얻게 되는 해가 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리서치 기업인 Creative Strategies의 소비자 테크 분석가인 캐롤라이나 밀라네시는 말했다. 그녀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헤드세트를 살 때 무엇에 수천 달러를 지불하는 것인지 여전히 불확실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3. 테슬라 외의 전기차들

테슬라는 2022년 전기차 시장을 계속 압도했다. 하지만 2023년의 업계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2년 테슬라의 시장 점유율은 급락했으며 브랜드는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이후 몰매를 맞았다. 동시에 포드와 기아 그리고 GM, 아우디 그리고 리비안 등이 전기차 생산을 가속화하면서 시장의 경쟁은 심화되고 있다.

테슬라는 지난 11월 자신들의 충전 커넥터 디자인을 다른 전기차 업체들에게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게 되면 다른 형태의 전기차 운전자들은 배터리를 테슬라 충전소에서 충전할 수 있게 된다. 테슬라 충전소는 다른 형태의 전기차들보다 훨씬 많이 있다. 게다가 캘리포니아와 뉴욕은 오는 2035년 이후에는 개솔린 차량의 판매를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4. 많아진 소셜미디어 옵션

2022년 대부분의 시간 동안 트위터는 혼란에 휩싸였다. 그리고 이런 상황은 2023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이런 반발에 머스크는 얼마 전 자신의 팔로워들에게 이 기업의 책임자 자리에서 내려와야 하는가를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약 1,000만 명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머스크는 “이 자리를 맡을 만큼 어리석은” 인물을 찾아야만 내려올 것이라고 밝혔다.

틱톡 역시 중국 모기업인 ByteDance가 내부 조사를 통해 직원들이 미국 사용자들의 정보를 부적절하게 수집했다고 밝힌 후 곤경에 처해있다. 여기에는 두 명의 언론인들이 포함돼 있다. 그런 후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내에서 이 앱에 대해 보다 더 강력한 규제를 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트위터와 틱톡에 무슨 일이 일어날 지와 관계없이 소셜미디어의 큰 변화가 진행 중이라는 것은 명백하다. 많은 언론인들과 테크 전문가들 그리고 인플루언서들은 트위터와 유사해 보이는 소셜 네트워크인 Mastodon으로 옮겨갔다. 많은 젊은이들은 이미 BeReal 같은 새로운 앱으로 이동했다. 이 앱에서는 친구 그룹들이 동시에 셀피를 찍고 공유함으로써 서로 연락을 할 수 있다.

새로운 소셜미디어가 2023년 별일이 될지는 확실하지 않다.(Mastodon 서버는 급증한 사용자들에 대처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하나는 확실하다. 트위터에 지친 사람들은 시간을 보낼만한 보다 안전하고 재미있는 곳을 찾고 있다는 사실이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