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 고교서 학생이 교사 구타

November 30 , 2022 2:53 PM
사회 디스카버리고 교사 구타

디스커버리 고등학교서 발생

교사 응급실 이송, 형사 처벌 

 

귀넷카운티 교육청은 지난달 29일 관내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이 교사를 구타한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디스카버리 고등학교 교장 마시 슬레지는 학부모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학생의 교사에 대한 공격이 이날 오전 11시 직전 쉬는 시간에 일어났다고 밝혔다.

다른 학생이 셀폰으로 촬영한 영상에 의하면 학생은 교사에게 여러 차례 무자비하게 주먹질을 해 피해 교사는 현기증을 일으키며 입과 머리에 피투성이의 부상을 입고 응급 센터로 이송됐다. 

공격은 다른 학생이 상황을 말리려고 주먹질을 하는 학생 위로 뛰어올라 학생을 떼어놓으며 끝이났다.

피해 교사의 아내에 따르면, 전날인 28일 구타 당한 교사는 해당 학생의 학업 성적이 저조한 것에 대해 학생 부모와 이야기를 나눈 뒤 다음날 이러한 봉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슬레지 교장은 학교는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대처할 예정”이라며 “공격 학생은 형사 기소에 직면하는 것은 물론 학교 규율에 따른 징계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에게 물리적 폭력을 사용하는 것은 절대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폭력을 저지른 학생의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학생이 받을 형사처벌 수위도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박요셉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