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제2 소녀상 설치 공청회에 한인 대거 참석

November 26 , 2022 9:31 PM
사회 애틀랜타 제2 소녀상 설치 공청회에 한인 대거 참석

한인들 찬반 토론…한인회 "한인회관 설치 여부 연말까지 결정"

 

 애틀랜타 한인회가 26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개최한 제2 소녀상 설치 공청회에서 한인들이 찬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애틀랜타 한인회가 26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개최한 제2 소녀상 설치 공청회에서 한인들이 찬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애틀랜타 두 번째 평화의 소녀상 한인회관 설치 여부를 토론하는 공청회에 다수 한인이 참여해 관심을 나타냈다.

애틀랜타 한인회(회장 이홍기)는 26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제2 소녀상 설치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추수감사절 연휴에도 불구하고 한인 70여 명이 참석했다.

애틀랜타에서 두 번째로 건립되는 이 소녀상은 당초 지난 8월 15일 광복절 한인회관에 설치해 공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여론 수렴 없이 건립이 너무 빨리 진행되고 있다는 일부 반대 의견에 따라 공청회 후 설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열린 공청회에는 7명이 소녀상 설치 찬성 의견을, 4명이 반대 의견을 밝혔다. 건립을 주도한 애틀랜타 평화의 소녀상 건립위원회 김백규 위원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는 미래가 없다"고 짤막하게 발언하고 내려왔다.

이국자 애틀랜타 한국학교 이사장은 "유대인들이 후손들에게 뼈아픈 역사를 계속 가르치는 것처럼, 우리도 후손들에게 소녀상을 보여주며 이런 일이 없도록 열심히 공부해야 한다고 가르쳐야 한다"고 밝혔다.

한인 캔디 서 씨는 "소녀상은 정치에 치우친 것이 아닌데, 그런 주장이 나와 서글프다"며 "소녀상은 역사를 통해 평화, 인권의 의미를 기억하는 상징"이라고 말했다.

반면 김일홍 전 애틀랜타 한인회장은 "한인회관은 특정 단체의 소유물이 아니며, 다민족이 오는 곳이기 때문에 설치 장소로는 부적절하다"며 "꼭 한인회관을 고집해야 하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상호 씨는 "동상 설치만이 꼭 일본을 이기는 방법은 아니며, 애틀랜타 한인사회가 분열되는 모습은 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경성 애틀랜타 한인회 이사장은 "연휴에도 불구하고 의견을 표명해준 한인 여러분들에게 감사한다"며 "소녀상 한인회관 설치 여부는 연말까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애틀랜타 한인회가 26일 제2 소녀상 설치 공청회를 연 한인회관 외곽에 평화의 소녀상이 임시로 전시돼 있다. 
애틀랜타 한인회가 26일 제2 소녀상 설치 공청회를 연 한인회관 외곽에 평화의 소녀상이 임시로 전시돼 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