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정부 재무상태,‘최상’은 알래스카·가주 최하위…조지아 20위

November 23 , 2022 9:16 AM
사회 주정부 재무상태

31개주 적자·19개 흑자

 

전국 50개 주 가운데 2022년 ‘실제’ 재무상태가 가장 좋은 주는 알래스카·노스다코타·와이오밍, 최악은 뉴저지·코네티컷·일리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일리노이 정책전문매체 ‘일리노이 폴러시’는 정부 재무분석 전문 비영리단체 ‘트루스 인 어카운팅’(TIA)의 최신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TIA는 ‘2022 주별 재무상태’라는 타이틀의 보고서에서 50개 주 가운데 31개 주가 2022 회계연도를 재정적자 상태로 시작했으며 단 19개 주만 흑자 재무구조를 갖추고 있었다고 전했다.

 

최상의 재정 상태에 있는 주는 알래스카로, 가용예산 261억 달러, 납세자당 잉여세수 9만6,800달러를 기록했다. 노스다코타는 가용예산 137억 달러·납세자당 잉여세수 4만9,600달러로 2위, 와이오밍은 가용예산 38억 달러·납세자당 잉여세수 1만9,100달러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어 4위 유타, 5위 사우스다코타, 6위 네브래스카, 7위 테네시, 8위 오리건, 9위 아이다호, 10위 오클라호마 순이다.

 

재무상태가 ‘최악’인 주는 뉴저지로, 예산 부족분 1,977억 달러·납세자당 부채부담이 5만8,700달러에 달한다.

 

그외 하와이(47위), 매사추세츠(46위), 캘리포니아(45위), 켄터키(44위), 델라웨어(43위), 뉴욕(42위), 버몬트(41위) 등이 하위권에 속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