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잔 솔티 "북한 인권 위해 기도, 후원 관심 필요"

November 21 , 2022 2:53 PM
사회 수잔 솔티 북한인권 강연

20일 한인회관에서 강연회

 

북한 인권의 어머니라 불리는 수잔 솔티 박사의 북한 인권 강연회가 지난 20일 5시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개최됐다. 

북미주자유수호연합(회장 김일홍)이 주관한 이번 강연회에는 100여명의 한인들과 10 여 명의 미국인들이 참석해 북한 인권의 실상과 북한의 변화에 듣는 시간을 가졌다.

솔티 여사는 미국의 대북정책 핵심은 핵무기 억제에 중점을 둬 정작 인권문제를 소홀히 했다는 점을 우선 지적했다. 솔티 여사는 북한 주민들이 인권 침해와 억압을 경험하고 있다고 전했다.

솔티 여사는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로 인해 북한 주민들이 남한의 K-문화를 접하고 있으며, 주민들은 이를 통해 자신의 생명과 인권이 소중하다는 사실을 점차 자각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어 그는 북한 주민들이 큰 시차 없이 거의 실시간으로 한국 대중 문화를 경험하고 있다고 말하며, 구체적으로 탈북민 1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의 설문 조사에 의하면 탈북민의  96%가 드라마 불시착, 오징어 게임 등을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솔티 여사는 평범한 시민이 북한 주민의 인권을 향상시키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으로 북한을 위해 기도하는 것, 탈북민들의 자유 세계에 정착 후원, 그리고 북한 인권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 등을 제시했다. 박요셉 기자

수잔 솔티 여사가 20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강연을 통해
수잔 솔티 여사가 20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강연을 통해 "북한 인권 위해 기도, 후원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수잔 솔티 여사 강연회에 참석한 한인동포들.
수잔 솔티 여사 강연회에 참석한 한인동포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