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나머지 고소득국 총합보다 많아"

September 28 , 2021 1:15 PM
사회 미국 사망자

영국 이코노미스트 추가사망 모델 분석

"하루 2천800명…인구대비 사망자 다른 부국 8배"

뉴욕 맨해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동 검사소 앞에서 지난 15일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 맨해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동 검사소 앞에서 지난 15일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하루 사망자 수가 다른 고소득 국가들의 합계보다 많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27일 '초과 사망'(excess deaths) 모델을 적용한 분석 결과, 미국에서 하루에 코로나19로 숨지는 사람이 2천800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수치는 세계은행이 고소득국으로 분류한 나머지 국가들의 하루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합친 1천명보다 많다고 설명했다.

 

세계은행은 지난해 기준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1만2천696 달러 이상인 국가를 고소득국으로 분류하고 있고 약 80개국이 여기에 해당한다.

 

또 이코노미스트는 국가별 인구당 코로나19 사망자를 따질 경우 미국이 나머지 부유한 국가들보다 약 8배 많다고 분석했다.

이코노미스트 분석은 미국의 코로나19 인명 피해가 매우 심각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존스홉킨스대학 자료에 따르면 미국에서 지난 1주간 하루 평균 코로나19 사망자는 거의 2천명으로 집계됐다.

이코노미스트의 추산치가 존스홉킨스대 통계보다 훨씬 많다.

이코노미스트는 "지금 미국은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서 부유한 국가 중 외톨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유럽연합(EU), 영국에서는 백신 접종률 상승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대폭 줄었다고 강조했다.

EU는 평년 대비 일일 초과 사망자 수가 작년 11월 정점과 비교해 90% 이상 줄었고 영국의 경우 이 수치가 올해 1월보다 95%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