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LA의 할리우드 일대 쇼핑가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일 LA의 할리우드 일대 쇼핑가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미국의 50개 주 전체와 수도 워싱턴DC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CNN 방송은  존스홉킨스대학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50개 주 전역과 워싱턴DC에서 7일간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1주일 전보다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보도했다.

이 중 38개 주에서는 증가율이 50%를 넘어섰다.

 

리애나 웬 조지워싱턴대학 방문교수는 이런 확산의 기류를 돌리려면 미국인들이 뭔가 극적인 조치에 나서야만 한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 비율이 35.1%로 미국의 전체 평균(48.3%)에 못 미치는 아칸소주에서는 병원이 환자로 포화 상태가 되고 신규 확진자가 열흘마다 2배로 늘고 있다고 아칸소대학 캠 패터슨 총장은 말했다.

패너슨 총장은 델타 변이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핫스폿(집중발생 지역)으로 떠오른 미주리주의 스프링필드-그린카운티 보건국은 주에 의료 인력 충원과 코로나19 환자 진료소 확보를 위한 재정 지원을 요청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NBC 방송에 나와 확진자 증가, 백신 접종 속도의 둔화, 델타 변이의 확산 등으로 사태가 계속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일부 지방정부나 대학은 마스크 착용이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미국 카운티 중 인구가 가장 많은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는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급증하자 토요일인 17일 오후 11시 59분부터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복원하기로 했다.

LA카운티가 속한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한 달 새 신규 확진자 수가 거의 3배로 뛰며 하루 평균 3천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LA카운티에서는 지난 2주간 신규 확진자가 3배 이상으로 증가하며 하루 1천명을 넘어섰다.

캘리포니아주의 새크라멘토·욜로카운티도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기 시작했다.

 

로드아일랜드주에서는 모든 공립·사립 대학들이 올가을 새 학년도에 학생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모든 대학이 이런 조치에 나선 것은 이 주가 처음이다.

캘리포니아주립대학도 가을 새 학기 시작 전 모든 학생·교수·교직원이 백신을 맞도록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렇지 않은 사람은 대면수업이나 기숙사 입주 등이 금지된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지역 차원의 백신 접종 의무화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부터 미국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반면 초·중·고교나 대학이 이처럼 백신 접종이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주들도 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지금까지 애리조나·아칸소·플로리다·몬태나·유타 등 8개 주에서 학교가 백신 접종이나 접종 증명서 제시를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이 통과됐다.

애리조나·아칸소·오클라호마주 등 3곳은 학교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것도 불법화했다.

이는 백신 접종을 다 끝내지 않은 학생, 교사, 교직원은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한 CDC 지침과 충돌하는 것이다.

이를 두고 비판론자들은 이런 조치가 코로나19 확산을 이끌 수 있다고 우려하고 찬성론자들은 가족들이 스스로 필요한 예방조치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해준다며 맞서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