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주에서 4살난 어린이가 맹견종인 ‘핏불’에 물려 사망했다.

핏불이 반려견 품종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7%에 그치지만 지난 한 해 미국에서 발생한 개 물림 사망 사고 중 핏불에 의한 사고 비중은 72%에 달했다.

30일 폭스뉴스와 지역 언론 등에 따르면 벤자민 코브(4)는 전날 오후 6시45분께 디트로이트 북부 헤이즐파크의 집에서 기르던 핏불테리어의 공격을 받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고견이 피해 어린이를 공격하고 있는 장면을 목격하고, 전기충격기를 이용해 제압했다고 밝혔다.

목과 전신에 심각한 상처를 입은 어린이는 곧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사고견은 체중 27kg 정도의 수컷 핏불로, 코브 가족이 길러왔다”고 확인했다. 이어 “개는 사고 후 동물병원으로 보내져 안락사 조치됐다”고 전했다.

사고 경위는 아직 불분명하며, 경찰은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8월에는 디트로이트에서 9살난 여자 아이가  집 앞에서 놀다 핏불 3마리의 공격을 받고 숨진 바 있다.

지난 한 해 미국에서 개에 물려 숨진 사람 수는 모두 36명이고 이 가운데 핏불에 의한 사고는 72%에 달하는 26건이다. 핏불이 미국 반려견 품종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7%에 불과하다.

2005년부터 2018년까지 14년간 미국에서 발생한 맹견에 의한 사망 사고 건수는 총 471건이며 이 중 핏불에 의한 사망자 수는 311명으로 전체의 66% 이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