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 서찬기 도자기 전시회

18-21일 애틀랜타 교육원서

 

한국 충북 단양에서 3대째 도예가의 길을 걷고 있는 도봉 서찬기 선생의 생활 도자기 전시회가 애틀랜타에서 열린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인 서찬기 선생의  애틀랜타 전시회는 18일부터 21일까지 애틀랜타 한국교육원에서  열린다.

‘인내: 새로운 전통의 부활을 기다리다’ 를 주제로 한 올해 전시회에는 서찬기 선생의 다관세트 컬렉션과 커피 드리퍼, 한식 8인상 세트 등 신작들과, 그의 스승이자 부친인 충북 지방무형문화재 서동규 명장의 정호다완 녹자 항아리 작품 등 100여점이 전시된다.  

서동규 명장이 주로 생산하는 도예품은  '녹자'다. 서 선생 부자가 개발해 특허까지 낸 녹자는 느릅나무 태운 재를 유약 재료로 사용해 해독 등에 뛰어나며, 흑유는 바다 갯벌을 유약 재료로 사용해 독특한 색과 멋을 낸 자기다.
전시회를 위해 애틀랜타를 방문한 서찬기 선생은 13일 “전통 장작가마에서 구운 녹자 및 흑유 자기들을 감상하고 전통차 시음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주한인문화재단(대표 최은주)이 주최하는 전시회는 18일 오후 3시 오프닝 리셉션을 시작으로 마지막 날에는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전시된다.   문의=770-365-6117. 조셉 박 기자

 

18일부터 시작되는 전시회에 앞서 13일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도봉 서찬기 선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