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하고 설득력 있는 세계라면 운동은 우리를 날씬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 신체적 움직임은 칼로리를 소모한다. 우리가 이것을 채워 넣지 않거나 전체 에너지 사용을 줄이지 않으면서 칼로리를 태운다면 우리는 마이너스 에너지 밸런스로 진입한다. 이런 조건에서 우리는 군살이라 부르는 내부에 저장된 에너지를 사용하게 되고 체중을 줄이게 된다.

하지만 인간의 신진대사가 항상 이런 방식으로 이뤄지지는 않는다. 과거의 많은 연구들은 새로이 운동을 시작하는 대다수 남녀가 얼마만큼 운동을 하는지와 관계없이 그들이 기대했던 감량목표의 30~40% 정도만을 줄인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왜 운동으로 체중감량을 달성하지 못하는지는 여전한 의문으로 남아있다. 이 이슈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은 우리들 대부분이 운동으로 소모한 칼로리를 더 먹고 덜 움직임으로써 보상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한다. 우리의 휴식대사량(resting metabolic rate)은 체중이 줄어들기 시작하면 덩달아 떨어질 수 있다. 모든 이런 변화는 우리를 체중증가라는 플러스 에너지 밸런스로 되돌려 놓는다.

하지만 우리가 보상의 방식으로 기본적으로 과식을 하는지 아니면 덜 움직이는 경향이 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보상을 회피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떻게 이것을 하는지 이해할 필요가 있다. 지난 달 ‘미국 임상영양 저널’에 실린 연구를 위해 루이지애나 베이턴 루즈 페닝턴 생의학 연구소를 비롯한 여러 연구소는 활동성이 없는 사람들을 운동하게 만들고 그들의 신체와 습관 변화를 추적하는 연구를 실시했다.

우선 앉아서만 생활하는 18세에서 65세 사이의 171명의 과체중 남녀를 모아 체중과 휴식대사량, 통상적안 공복감 정도, 일일 음식섭취량, 그리고 에너지 소비 정도를 측정했다. 표준 심리 검사 문항을 사용해 자원자들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좋은 행동이 추후 덜 바람직한 행동들에 대한 합리화가 된다고 느끼는지를 조사했다.

그리고는 무작위로 일부 참가자들을 통제그룹으로 골라 이들에게는 평소처럼 생활하게 하고 나머지는 감독 하에 운동 프로그램을 하도록 했다. 한 그룹에서는 참가자들이 일주일에 3번 트레드밀에서 운동하거나 자전거를 탔다. 체중 1킬로그램 당 8칼로리 혹은 일주일 700칼로리를 소모할 때까지 운동을 했다.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이를 좀 더 높여 체중 킬로그램 당 20칼로리 혹은 일주일 1,760칼로리를 소모하도록 했다.

두 그룹의 운동은 6개월 지속됐다. 이 기간 참가자들은 활동추적 모니터를 착용했다. 그리고 연구자들은 주기적으로 이들의 대사량과 에너지 섭취, 그리고 신체상태 등을 확인했다. 참가자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먹었다.

추후 참가자들은 종합적 측정을 위해 연구소를 찾았다. 예상했던 대로 통제그룹 사람들은 체중과 대사량 등이 그대로였다. 하지만 운동을 한 사람 대부분은 그렇지 않았다. 소수는 체중이 줄었지만 짧은 운동그룹의 약 3분의 2와 긴 운동그룹의 90%는 기대만큼 체중이 줄지 않았다. 이들은 추가 칼로리 소모에 대해 보상을 한 것이다.

하지만 덜 움직임으로 그런 것은 아니란 걸 과학자들은 발견했다. 대부분의 모니터 수치는 안정적이었다. 대신 운동한 사람들은 더 먹은 것으로 다른 측정 수치들에 나타났다. 이런 간단한 음식섭취는 체중감소를 저해하기에 충분했다.

흥미롭게도 연구자들은 가장 보상을 많이 하고 체중이 가장 적게 줄어든 사람들은 실험 첫날 좋은 건강습관을 갖게 되면 조금 나쁜 습관을 가져도 된다고 밝혔던 이들이었다. 결과적으로 이들은 체중이 감소했다 해도 그 폭이 가장 적었다.

하지만 이 연구를 통해 긍정적 데이터도 얻을 수 있었다고 페닝턴 연구소의 티못 처치 박사는 밝혔다. 그 중 하나는 거의 모든 이들의 휴식대사량은 변하지 않은 채 유지되며 신진대사 속도가 느려지면 체중이 다시 늘어나기 시작한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과자나 크랙커를 추가로 섭취하지 않았던 참가자들의 체중은 줄었다.

처치 박사는 보상을 한 사람들과 그렇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 “전체적으로 약간의 차이가 있었다”며 “우리는 겨우 100칼로리를 갖고 얘기하는 것이다. 이는 대부분 음식의 네 입 정도”라고 말했다. 고로 운동으로 체중을 줄이기 원한다면 먹는 것을 조심하고, 아무리 유혹적이어도 이 마지막 네 입을 어떻게 피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19071301010015530.jpg

많은 사람들이 운동을 하면서도 반사적으로 생활을 다른 미묘한 방식으로 바꾸기 때문에 체중감량에 실패하거나 오히려 체중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