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비 대회당일에야 납부

개막식에는 20여명만 참석

대진추첨식엔 아예 불참해

"타 지역 무시 행위" 비판  



7일과 8일 애틀랜타에서 열린 제39회 동남부한인체육대회에서 애틀랜타 한인회 및 선수단 관계자의 대회 참여 태도가 타 지역 선수단 및 회장단으로부터 노골적인 불만을 불러 일으켰다.

대회 참가비를 마감일에야 납부를 하는 반면 대진 추첨식에는 아무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대회 개막식에도 겨우 20여명만  참가하는 등 시종일관 대회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했다는 비판 때문이다. 

동남부한인회연합회 관계자에 따르면 애틀랜타 한인회는 참가비를 마감일까지 납부하지 않고 대회 당일에서야 납부 했으며, 통상 대회 전날 열린 대진 추첨에도 참여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진 추첨에 아무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에 대해 모 지역 한인회 관계자는 "멀리 타지역에서 온 다른 한인회를 무시한 행위"라며 노골적으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애틀랜타 한인회측은 "대진 추첨에 대한 연락은 받았지만 이메일 목록이 쌓여 확인이 늦었다"는 입장을  대회 관계자 측에 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김일홍 애틀랜타 한인회장은 대회 개막식 때 사과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정작 개막식에서는 이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나 언급은 하지 않아 논란은 확대됐다. 김 회장이 개인적 차원에서 사과를 건넸는지에 여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대진 추첨이 끝난 후 뒤늦게  행사장에 도착한  애틀랜타 선수단 총감독 권요한 조지아 체육회 회장은 추후 기자와의 통화에서 "추첨에 제때 참석하지 못한 것은 김 회장과 함께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막식 선숙단 참가 규모도 논란거리다. 당초 애틀랜타 선수단은 발대식 때는 "참가선수 및 임원진 300여명 정도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개막식에 참석한 애틀랜타 한인 선수단 및 임원진은 20명도 채 되지 않았다.  애틀랜타 선수들은 각 종목이 있는 시간에만 모습을 드러내 즉석에서 접수해 경기에 참여했다.  이에 대해 권 총감독은 "개막식에 꼭 많은 인원이 참가할 필요가 있느냐?"며 다소 무성의한 태도를 보였다. 

동남부한인회연합회 한 관계자는 "어찌 됐든 애틀랜타 열렸고 그에 따라 애틀랜타에서 가장 많은 선수들이 참석한 대회인만큼 애틀랜타 한인회와 선수단의 참여 태도는 아쉬웠다"며 "내년 대회에서는  애틀랜타 한인회가 모범이 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인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