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대학교(UGA) 캠퍼스 근처를 배회하며 무장강도 행각을 일삼던 20대 청년이 경찰에 체포됐다.

애선스-클락 카운티 경찰당국에 따르면 용의자는 그레이슨 거주 자렌 가너(20)로, 경찰은 목격자들의 진술과 몽타주, 용의자의 범죄 경력 등을 조사한 결과 그를 범인으로 지목해 23일 체포했다.

가너는 먼저 22일 아침 UGA 캠퍼스 버스 정류장 근처에서 한 학생을 총기로 위협해 금품을 갈취한 뒤 달아났다. 이후 또 다른 버스 정류장으로 이동한 그는 등교를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피해자 테이트 프레자노(22)를 위협해 금품을 갈취한 후 총으로 쏴 중상을 입혔다.<본지 22일 보도>  프레자노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의식을 되찾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가너는 카운티 구치소에 두 차례의 가중폭행 및 무장강도 혐의로 수감됐다.  이인락 기자


제목 없음.jpg
피해자 테이트 프레자노(왼쪽)와 체포된 용의자 자렌 가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