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오늘 밤 상륙할 듯 
플로리다 전체주민 대피령
트럼프,조지아 비상사태 선포




대서양에서 발생한 역대 최강 허리케인 '어마'가 강타할 것으로 우려하는  플로리다  전체 주민에게 '언제든 대피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명령이 내려졌다.
8일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어마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서 남동쪽으로 795㎞ 떨어진 해상에 있으며 시속 20㎞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플로리다에는 9일 밤과 10일 새벽 사이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시속 298㎞의 강풍을 동반해 허리케인 분류상 최고 위력인 카테고리 5등급으로 50시간 넘게 유지했던 어마는 카리브해 북부 영국령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를 지나면서 세력이 다소 약해져 카테고리 4등급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여전히 시속 250㎞의 강풍을 동반한 초강력 허리케인으로 남아있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어마가 해안에 상륙하면 최고 6m의 해일이 덮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어마가 휩쓸고 간 카리브해 섬들에서는 이미 14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정확한 인명 피해 규모가 파악되지 않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어마 상륙이 임박한 플로리다에서는 주민 차량들의 대피 행렬로 US 1번 도로를 비롯해 주요 간선도로에 극심한 체증이 이어지고 있다.
대형 마트에는 생수와 생필품이 동 났고, 주유소에는 기름이 없어 주유를 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에서는 강제 대피령이 내려져 주민 20만 명 이상이 대피했다. 사우스 플로리다 전역에서 대피한 주민이 50만 명에 달한다는 보도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마 북상을 앞두고 직접 대피령을 내리며 미 국민에게 만반의 대비를 당부하기도 했다.
조지아 주의 네이선 딜 지사도 주민들에게 9일부터 해안가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강제 대피령을 내 리는 등 조지아도 긴장 분위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