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방송에 출연했던 보이그룹 업텐션 멤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업텐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업텐션 멤버 비토가 30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티오피미디어는 "비토 군은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30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토 군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업텐션도 향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업텐션은 지난 28일 MBC '쇼! 음악중심'과 29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방송에 잇달아 출연한 바 있어 함께 해당 회차에 출연한 가수들에게도 파장이 번질 전망이다.

SBS 측은 "전 출연자, 스태프에게 사실을 알렸고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모든 동선 및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는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비토의 확진으로 같은 회차 출연진 여러 팀과 스태프 등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티오피미디어는 음악방송 출연과 관련,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9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한 업텐션[티오피미디어 제공]
29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한 업텐션[티오피미디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