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가 코로나19 범한인 비상대책위원회에 휴대용 손세정제 1,000개를 전달했다. 여의도 순복음교회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는 한인동포를 위해 손 제정제를 미 전역에 전달했으며, 그 중 일부는 스와니 순복음교회(담임목사 고영용)가 대신 비대위에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홍기 공동위원장, 고영용 목사, 김윤철 공동위원장 김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