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145, 풀턴425, 디캡273, 캅228

트럼프,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 4월 30일까지 연장

트럼프, 조지아 연방 재난지역 선포 및 연방 지원 승인

 

<29일 저녁 7시>

 

♦조지아 사망 83명, 확진 2,683명으로 늘어

조지아의 코로나19 감염 사망자와 확진자가 하루 새 급속하게 늘어나 확진자가 2천600명을 넘어섰다. 조지아주보건부는 29일 저녁 7시 현재 조지아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83명, 확진자가 2,683명이라고 발표했다. 확진자 치사율은 3.09%를 기록했다. 이는 28일 저녁 7시 보다 사망자가 4명, 확진자가 237명 늘어난 것이다. 감염자가 발생한 카운티도 113개에 이르렀다. 확진자 가운데 678명(25.27%)이 병원에 입원했다. 

감염자 연령별 분포는 0-17세 1%, 18-57세 56%, 60세 이상 35%, 연령 미상 8%라고 보건부는 밝혔다. 또 남성이 48%, 여성이 49 %, 미상 3%였다. 조지아에서는 총 1만2,564명이 코로나19 감염검사를 받아 21.3%가 확진 통보를받았다.

각 카운티별 감염자 수는 풀턴이 425명으로 가장 많았고, 디캡 273명, 도허티 247명, 캅 228명, 귀넷 145명, 바토우 119명, 캐롤 70명, 체로키 60명, 클레이턴 59명, 헨리 56명, 리 43명, 더글라스 38명, 클락 35명, 홀 33명, 플로이드 포사이스 각 28명, 패옛 27명, 폴딩 코웨타 각 23명, 로운즈 20명, 뉴튼 락데일 각 18명, 채섬 얼리 각 16명, 휴스턴 미첼 섬터 각 15명, 빕 고든 각 14명, 티프트 13명, 컬럼비아 로렌스 리치몬드 스팰딩 각12명, 오코니 11명, 커피 포크 테럴 트룹 워스 각 10명, 미상 226명이다.

 

<29일 저녁 6시>

 

♦트럼프 대통령,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 4월 30일까지 연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태스크포스 브리핑을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오는 31일 밤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애보츠 실험실에서 하루에 5만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할 수 있는 진단 키트를 곧 제공할 예정이다며 현재 미국식약청에 승인이 됐고 5분안에 검사결과가 나올 것이다고 말했다.  

 

<29일 오후 1시>

 

♦트럼프 대통령, 조지아 연방 재난지역 선포 및 연방 지원 승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조지아주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연방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조지아의 연방 재난지역 선포를 29일 공식 승인했다.

앞서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긴급 연방 지원을 요청했고 연방 기금 관련 의회에 서한을 보내 다른 공화당 주지사들로부터 서명을 받아냈다. 

백악관은 연방기금이 주 정부에 제공될 뿐만 아니라 비상보호조치를 위한 지방 정부와 특정 민간 비영리단체에도 제공될 것이다고 밝혔다. 

 

 

<29일 정오>

 

♦조지아 사망 80명, 확진 2,651명으로 늘어

조지아의 코로나19 감염 사망자와 확진자가 하루 새 급속하게 늘어나 확진자가 2천600명을 넘어섰다. 조지아주보건부는 29일 정오 현재 조지아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80명, 확진자가 2,651명이라고 발표했다. 확진자 치사율은 3.02%를 기록했다. 이는 28일 정오 발표 보다 사망자가 11명, 확진자가 285명 늘어난 것이다. 감염자가 발생한 카운티도 113개에 이르렀다. 확진자 가운데 666명(25.12%)이 병원에 입원했다. 

감염자 연령별 분포는 0-17세 1%, 18-57세 56%, 60세 이상 35%, 연령 미상 8%라고 보건부는 밝혔다. 또 남성이 48%, 여성이 48 %, 미상 4%였다. 조지아에서는 총 1만2,564명이 코로나19 감염검사를 받아 21.09%가 확진 통보를 받았다.

각 카운티별 감염자 수는 풀턴이 407명으로 가장 많았고, 디캡 272명, 도허티 239명, 캅 222명, 귀넷 143명, 바토우119명, 캐롤 64명, 클레이턴 59명, 체로키 56명, 헨리 55명, 리 43명, 더글라스 37명, 클락 35명, 홀 32명, 플로이드 27명, 패옛 26명, 포사이스 25명, 폴딩 23명, 코웨타 22명, 로운즈 20명, 락데일 18명, 뉴튼 17명, 얼리 16명, 채섬 휴스턴 미첼 섬터 각 15명, 고든 14명, 빕 티프트 각 13명, 컬럼비아 리치몬드 스팰딩 각12명, 오코니 11명, 포크테럴 워스 각 10명, 미상 262명이다.

 

♦캅 카운티, 위생 및 필수 물품 재고 정보 제공 예정

캅 카운티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장지, 손 세정제 및 기타 물품 등의 재고가 빠르게 소진 됨에 따라 주민들이 많은 불편함을 겪고 있어 물품의 재고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놨다. 캅 카운티는 페이스북 페이지 활용 및 관련 링크를 개설해 주민들이 식료품점 및 대형 마트에 화장지, 물티슈 및 기타 물품 등의 재고를 실시간 사진을 업로드 해달라고 요청했다. 캅 카운티는 노인 및 코로나19에 취약한 사람들에게 필요로 하는 물품을 구할 수 있게 돕는 하나의 도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 같은 방안을 내놨고 곧 주민들에게 제공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조지아 교육위원회, 마일스톤 시험 및 기타 관련 보류안 합의

조지아 교육 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역의 학교들이 휴교를 함에 따라 시험 및 기타 여러 관련 보류안을 합의했다. 이 보류안은 마일스톤 시험 및 졸업과 승진 관련 여러 사항이 포함됐다. 교육 위원회가 통과시킨 이 보류안은 지역 교육청이 연말 시험을 연기하거나 취소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김규영 수습기자 <계속 업데이트 예정>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태스크포스 브리핑을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태스크포스 브리핑을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증가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