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승객이 더 좋은 좌석에 앉으려고 꾀병을 부리다 여객기를 회항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5시43분쯤 미국 플로리다주 펜서콜라 국제공항을 출발한 마이애미 행 아메리칸 이글 항공기는 기내에 탑승 중이던 한 여성 승객이 고통을 호소해 오전 6시26분쯤 회항했다.

펜서콜라 경찰국에 따르면 이 여성 승객은 건강에 이상이 없었다. 좋은 좌석으로 업그레이드를 받기 위해 환자 행세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펜서콜라 경찰국 마이크 우드 대변인은 “해당 여성은 비행기가 이륙하자마자 불편을 호소하며 더 큰 자리를 요구했고, 승무원들이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고 하자 아픈 척을 했다”고 밝혔다.

여성이 계속해서 고통을 호소하자 결국 조종사는 긴급 회항을 결정했고 여객기는 1시간 만에 펜사콜라 공항으로 회항했다. 비행기가 회항했지만 여성은 내리기를 거부했고, 그제야 승무원들은 이 여성의 꾀병을 알아차렸다. 여성은 내리지 않겠다며 끝까지 버텼지만 결국 경찰이 들어와 그를 끌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플로리다 주에서는 ‘베이커 법’에 따라 정신이상자를 감금할 수 있어 경찰은 일단 이 법을 적용해 여성을 구금했다. 현지 경찰은 이후 여성에게 어떤 혐의를 적용해 송치할지 판단 중이다.

여성의 꾀병으로 회항했던 비행기는 약 한 시간 뒤 다시 이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