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상집 담 밑에

쪼그리고 앉은 동네 노인들


인생무상을 탓할손가

가는 세월 막을손가


다가올 죽음이 서러워서인지

막걸리에 애꿎은 담배만 빨아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