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 후유증, 치매 유발 가능”

July 31 , 2021 11:11 AM
사회 코로나 후유증 치매유발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이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한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9일 USA투데이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여러 연구에서 과학자들은 코로나19 감염 후 입원환자에게서 뇌 활동과 관련한 변화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같은 문제는 감염 후 몇 달간 지속하며, 노령층의 후각 상실 및 정신적 민감성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다.

 

연구자들은 특히 뇌 관련 증상이 지속되면 수년 후나 수십 년 후에 치매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했다.

 

다만 아직은 코로나19 후유증과 치매와의 명확한 연관성은 드러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아르헨티나에서 60세 이상 약 3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후 3∼6개월간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절반 이상은 건망증이 지속된다고 보고했고, 4분의 1은 언어 능력 등에 장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된 후각 상실을 겪은 이들이 이러한 문제를 가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대의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60세 이상 코로나19 환자 310명 중 절반은 정신 혼란 등 신경 문제를 겪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스턴의 브리검 앤 여성병원의 알츠하이머 연구 및 치료 센터장 레이사 스펄링 박사는 코로나19 감염 자체가 알츠하이머병을 더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알츠하이머 환자가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 능력이 떨어지거나 바이러스로 인해 뇌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이중고”를 겪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델타 변이 등을 고려해 알츠하이머 환자들은 이른바 부스터샷, 3차 백신 접종이 허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