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사망 켄터키대학생은 연방 하원의원 조카… “너무 슬퍼”

October 31 , 2022 3:50 PM
사건/사고 이태원 참사

조카딸 참사 접한 웬스트럽 공화 의원 성명 내고 추모

 

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 마련된 ‘핼러윈 인파’ 압사 사고 희생자 추모 공간을 찾은 시민이 헌화하고 있다.

이태원 참사로 숨진 미국인 앤 마리 기스케 씨는 연방하원의원의 조카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하이오가 지역구인 브래드 웬스트럽 공화당 하원의원은 31일 성명을 내고 "우리 가족은 조카딸인 앤 마리 기스케의 사망을 슬퍼하고 있다"며 "그는 신이 우리 가족에게 준 선물이었고, 우린 그를 무척 사랑했다"고 밝혔다.

켄터키대 간호대 학생인 기스케는 이번 참사 때 숨진 것으로 이미 보도됐지만, 이날 성명 발표로 그가 웬스트럽 의원의 조카인 사실이 알려졌다. 

 

웬스트럽 의원은 기스케 부모의 성명도 의원실 홈페이지에 함께 올렸다.

기스케의 부모는 "우리는 앤 마리를 잃어 너무나 참담하고 가슴이 무너진다"며 "그녀는 모두에게 사랑받는 밝은 빛이었다. 우리는 여러분에게 기도를 부탁하지만 우리 사생활도 존중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의 사망이 확인된 직후 켄터키대 총장도 "아름다운 삶이 갑자기 스러진 고통을 설명할 적절한 말이 없다"면서 "그것은 이치에 맞지도 않고, 이해할 수도 없다. 그것은 상실이며,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을 준다"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기스케는 한국에서 한 학기 동안 유학하고 있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이번 사고로 숨진 미국인은 기스케와 스티븐 블레시 씨 등 2명이다. 블레시 역시 조지아주 케네소 주립대 학생으로 교환학생으로 한국에서 유학 중이었다.

이태원 참사로 지금까지 모두 155명이 숨지고, 152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사망자 중 외국인은 이란, 중국, 러시아, 미국 등 14개국 26명이다.

<연합뉴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자 다시 늘었다

합법 입국후 영주권 발급   미국으로의 합법 이민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다
이민·비자 2022-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