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항공료 또 들썩… 성수기 예약 2,000달러 넘어서

September 15 , 2022 10:09 AM
사회 한국행 항공료 또 들썩

코로나19 사전 검사 폐지·환율 급등 영향

 

 해외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사전 검사 폐지와 강달러로 한국행 방문 수요가 많아지면서 항공료도 들썩이고 있다. 지난 12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이 항공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
 해외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사전 검사 폐지와 강달러로 한국행 방문 수요가 많아지면서 항공료도 들썩이고 있다. 지난 12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이 항공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

연말 한국행 항공료가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 해외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사전 검사가 폐지된 데다 달러화 강세로 한국 방문 및 여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항공권 수요도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10월과 11월 항공편 예약이 크게 늘어나면서 비수기가 사라지는가 하면 12월 겨울방학 극성수기의 항공료가 2,000달러에 육박하고 있어 연말이 다가올수록 한국행 항공료는 더욱 치솟을 전망이다.

 

13일 한인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행 항공권 가격은 하루에도 밤낮에 따라 가격 차이가 날 만큼 항공권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 여름 시즌부터 시작된 한국 방문 러시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데 따른 현상이다.

 

그러다 보니 관련 업계에선 “요즘 한국행 항공권 가격이 얼마냐”고 묻는 질문이 제일 화나게 한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다. 그만큼 한국을 방문하려는 항공 수요가 지속되면서 한국행 항공권 판매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한인들의 최대 관심은 연말 한국행 항공권 가격이다. 항공권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항공권 구입 시기, 출발일과 도착일, 성수기와 비성수기 등 다양한 조건들이 작용해 항공권 가격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올해 한국행 항공권 판매에서 성수기와 비성수기의 구분이 사라졌다는 것에는 업계가 동의하고 있다.

 

비성수기로 분류되는 10월에서 11월 중순까지 한국행 항공권 가격은 1,200달러대는 이미 판매가 완료된 상황이다. 10월에 남은 항공권은 1,500달러에서 1,600달러선이다. 11월의 경우 일부 주중에 한해 1,280달러대의 항공권 구입이 가능하지만 대부분의 항공권은 1,350~1,450달러 가격대에서 판매되고 있다.

 

삼호관광의 신영임 부사장은 “10월과 11월 한국행 단체 여행이 집중되면서 항공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하루 사이에 항공권 가격이 50~70달러씩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겨울방학 시즌의 항공권 가격이다. 중간 성수기라고 분류되는 11월 말부터 12월 초 한국행 항공권 가격은 1,700~1,800달러대에 형성되어 있다. 겨울방학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12월17일과 18일에 출발해 내년 1월 초에 돌아오는 항공권의 경우 2,000달러까지 치솟은 상황이다.

 

이대로라면 2,500달러까지 오르는 것은 시간 문제라는 게 업계의 추산이다. 12월19일부터 24일 출발하는 항공권 가격 역시 1,700달러대에서 형성되어 있다.

 

그나마 겨울이라는 계절적 특수성으로 인해 지난 여름 시즌처럼 한국행 항공 수요가 폭발적으로 급증해 6월 항공권 가격이 3,000달러까지 상승하는 것과 같은 ‘극단적 상황’은 오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한국행 항공권 가격의 상승 원인으로 항공 수요와 좌석 공급의 미스매치가 꼽힌다. 이번 달부터 해외입국자의 코로나19 사전 검사제도가 폐지되고 달러화 강세로 환전에 따른 환차익이 커지면서 한국행 항공 수요가 늘고 있지만 국적 항공사의 운항 회복세는 이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국적항공사의 한 관계자는 “여러 요인 중 수요와 공급 문제가 항공권 가격 상승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다”며 “항공 운항 증가가 팬데믹 수준에 80% 수준에 그쳐 수요를 다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루가 다르게 오르는 겨울 시즌 한국행 항공권을 그래도 경제적으로 구입할 수 있는 것은 구입 시기에 달려 있다. 일찍 항공권을 구입하는 게 최선이라는 지적이다.

 

태양여행사 써니 최 대표는 “여행 일정을 확정해 출발일 훨씬 이전에 항공권을 선구매하는 것 이외에 정답은 없다”며 “겨울 시즌을 위한 한국행 항공권 판매 시즌은 이미 시작됐으며, 오늘이 가장 싸다는 생각으로 항공권 구매에 나서는 게 최선”이라고 조언했다.

 

<남상욱 기자>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