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 가격 오른다…오리온, 주요제품 인상

September 14 , 2022 8:16 AM
경제 초코파이 가격 오른다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한국 식품업계에서 가격 인상이 잇따르는 가운데 오리온도 9년 만에 초코파이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올린다.

 

오리온은 전체 60개 생산 제품 중 파이, 스낵, 비스킷 등 16개 제품의 가격을 오는 15일부터 평균 15.8%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주요 제품별 인상률은 초코파이 12.4%, 포카칩 12.3%, 꼬북칩 11.7%, 예감 25%다. 한국 편의점 판매가격 기준으로 12개들이 초코파이 한 상자의 가격은 4,800원에서 5,400원으로 오른다. 포카칩(66g)과 꼬북칩(80g)은 각각 1,500원에서 1,700원으로 인상되고, 예감(64g)은 1,200원에서 1,500원으로 오른다.

 

오징어땅콩, 다이제, 고래밥, 닥터유 에너지바·단백질바, 마이구미 등 44개 제품의 가격은 인상하지 않기로 했다. 또 오리온은 원부자재 가격 및 에너지 비용이 하향 안정화될 경우 제품의 양을 늘리거나 제품 가격을 인하할 방침이다.

 

한편 오리온에 앞서 롯데제과와 해태제과도 올해 들어 주요 스낵 제품의 가격을 10% 안팎 인상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