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내 1,350원까지 간다”… 환율 추가상승 전망 확산

July 26 , 2022 8:59 AM
경제 환율 추가상승 전망 확산

BofA·씨티 등 일제히 예상, 무역적자·증시 자금이탈에

 

13년 만에 최고로 오른 원·달러 환율이 한국의 무역적자와 해외 자금의 증시 이탈 영향으로 추가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시장에서 확산하고 있다.

 

25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원·달러 환율은 1,313.24원으로 마감, 6월 말 종가(1,298.90원)보다 14.34원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이 이달 말까지 현재 수준을 지속할 경우 원화 가치는 월간 기준으로 5개월 연속 하락하게 된다. 원화 가치는 올해 들어 약 10.4% 떨어져 아시아 주요국 통화 중 일본 엔화, 태국 바트화에 이어 수익률이 3번째로 낮았다.

 

강달러 기조 속에 이같은 원화 약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원화 가치가 올해 말에 현 수준보다 약 3% 떨어져 원·달러 환율이 1,350원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씨티그룹의 김진욱 이코노미스트도 원·달러 환율이 3개월 이내에 이 수준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원화 약세 전망은 투자자들이 한국의 무역적자에 점점 더 주목하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상반기 무역수지는 103억 달러(약 13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 적자다.

 

해외 자금의 증시 이탈도 원화 가치의 하방 압력, 즉 원·달러 환율의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해외 투자자들은 올해 들어 한국 유가증권시장에서 115억 달러(약 15조1,0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여기엔 배당수익률이 대만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점도 일조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