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성희롱’ 시애틀 총영사 경질

December 03 , 2021 9:13 AM
사회 ‘여직원 성희롱’ 시애틀 총영사 경질

외교부 감사 비위 확인

대기상태서 본국 귀임

 

재외공관장들의 부적절한 처신이 연이어 도마에 오른 가운데 영사관 지원에 대한 성희롱 의혹으로 업무에서 배제됐던 권원직 시애틀 총영사가 결국 한국으로 귀임 발령을 받아 지난 1일 귀국했다.

 

권 총영사는 지난 5월 부하 여직원을 성희롱한 혐의로 업무에서 배제된 채 출근을 하지 않고 대기상태에서 근무를 해왔으며 징계를 기다려왔다. 외교부는 한국시간 2일자로 권 총영사에 대해 본부 ‘귀임’ 발령을 냈다고 밝혔다. ‘귀임’은 총영사직을 그만두도록 사실상 경질을 한 것이다. 미주 지역 재외공관장이 성희롱 사건으로 임기 1년도 채우지 못하고 경질된 것은 처음이다.

 

권 총영사는 지난 5월말 워싱턴주 밴쿠버와 오리건주 포틀랜드 출장 당시를 포함해 총영사관 등에서 피해 여직원에게 수차례에 걸쳐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언행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권 총영사는 출장 과정에서 또 다른 부하직원을 시켜 자신이 먼저 요구해 한인회 관계자들과 골프를 치는 등 고위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권 총영사의 성비위와 부적절한 처신에 대한 탄원이 접수된 뒤 외교부 감사국장과 검사 출신의 감사 담당자가 지난 6월 시애틀 현지를 찾아 권 총영사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고, 이같은 감사결과를 바탕으로 외교부는 권 총영사의 성비위를 최종 확인했다.

 

외교부는 올해 강화된 ‘성희롱ㆍ성폭력 예방 및 처리 지침’에 따라 지난 6월 가해자인 권 총영사와 피해자간 물리적인 분리를 위해 권 총영사를 총영사관에 출근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따라 권 총영사는 우드웨이에 있는 총영사관저에 5개월이상 머물며 안현상 부총영사와 연락하며 업무를 봤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직원 성희롱’ 시애틀 총영사 경질
‘여직원 성희롱’ 시애틀 총영사 경질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