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차 시대 선도… 제네시스 출범 6년, 누적판매 60만대 돌파

December 03 , 2021 8:43 AM
경제 제네시스 출범6년 누적판매 60만대 돌파

11월 해외판매 제외해도 60만8천94대 팔려


 제네시스 GV80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 GV80 [제네시스 제공]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출범 6년 만인 지난달에 글로벌 누적 판매 60만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현대차의 11월 판매실적 등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2015년 11월 브랜드 출범 이후 올해 10월까지 전세계에서 총 59만6천338대가 팔렸고, 지난달에는 국내에서 1만1천756대가 판매됐다.

 

이달 중순 최종 집계가 나오는 11월 해외 판매량을 제외해도 지난달까지 총 60만8천94대가 팔리며 글로벌 누적 판매 6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10월 제네시스의 해외 판매량이 6천570대였던 것을 고려하면 지난달까지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는 61만4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네시스 누적 판매량이 60만대를 넘은 것은 지난 5월 50만대 돌파 이후 6개월 만으로, 월평균 1만7천대가량이 팔릴 정도로 제네시스의 판매 속도가 빨라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제네시스는 2015년 11월 국산차 첫 고급 브랜드로 G90(당시 국내 차명 EQ 900)을 출시하며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렉서스 등이 군림하고 있던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시 현대차 부회장이었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제네시스 브랜드 초기 기획 단계부터 외부 인사 영입과 조직 개편까지 브랜드 출범 전 과정을 주도했다.

 

정 회장은 당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출시 행사에 직접 나서 "우리가 새로운 도전을 하는 이유는 오직 고객에게 있다"며 제네시스 브랜드 개발 과정을 직접 설명하기도 했다.

 

제네시스는 출범 첫해인 2015년 530대를 판매한 데 이어 2016년 6만5천586대를 팔았고, 2017∼2019년에는 연평균 8만여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덮친 지난해에는 브랜드 첫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인 GV80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46%나 늘어난 12만8천365대를 팔며 처음으로 글로벌 연간 판매 10만대를 넘기도 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