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광고
첫페이지
두번째자리

IMF 총재“세계 경제, 연착륙 가능성 커져”

글로벌 | | 2023-10-10 09:23:18

세계 경제,연착륙 가능성

“재정·금융 리스크 많아 물가안정이 최우선 과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세계 경제가 연착륙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다만, 재정 및 금융 리스크는 많다면서 물가 억제가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5일 코트디부아르에서 다음 주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준비한 연설을 통해 “세계 경제는 강한 회복력을 보여줬다”면서 “올해 상반기 좋은 소식이 있었는데, 주로 예상보다 강한 서비스 부문 수요와 인플레이션과 싸움에서 가시적인 진전 때문”이라고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는 글로벌 경제의 연착륙 확률을 높인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경계를 늦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2020년 이후 코로나19 팬데믹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 세계 총생산량이 3조7,000억달러 감소한 가운데 현재 성장률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평균인 3.8%를 훨씬 밑돌았고 중기 성장 전망은 더욱 악화했다고 전했다.

 

지정학적 갈등에 따른 경제 파편화가 신흥경제국과 개발도상국에 가장 큰 타격을 입힐 것이라는 경고도 잊지 않았다.

 

미국은 주요 경제국 중 유일하게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섰고 인도와 코트디부아르도 최근 급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선진국 경제는 둔화하고 있고 세계 2위 경제 대국 중국의 경제 활동도 예상을 밑도는 등 성장세의 양극화가 뚜렷한 상황이다.

 

이번 주 보고서에도 세계적으로 뚜렷한 차이가 나타나는 가운데 세계 경제가 느리고 불균등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담길 예정이다.

 

그는 “인플레이션과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금리를 더 높은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며 “인플레이션 부활 위험을 고려할 때 섣부른 통화 정책 완화를 피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loading...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