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20대, 생명유지장치 끄자 혼수상태서 깨어나

March 25 , 2023 7:39 PM
사회 뉴질랜드 20대 생명유지장치 끄자 혼수상태서 깨어나
혼수상태 속에서 엄마 품에 안겨 있는 킹[스터프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혼수상태 속에서 엄마 품에 안겨 있는 킹[스터프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질랜드에서 혼수상태에 있던 20대 남자가 가족들이 포기하고 생명유지 장치를 끄자 오히려 기적적으로 살아나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고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가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 사는 윈턴 킹(29)은 지난해 10월 친구의 약혼식을 끝내고 술집에 갔다가 싸움이 붙어 기습적인 펀치에 머리를 맞고 길바닥에 쓰러지면서 심각한 뇌 손상을 입었다.

 

의식불명이 된 그는 병원에서 곧바로 생명유지 장치의 도움을 받기 시작했다.

 

지붕 기술자로 동네 럭비 클럽의 유망한 럭비 선수이기도 했던 그는 인위적 혼수상태 속에서 뇌졸중도 겪었다.

가족들은 옛날로 돌아가는 것은 불가능할 뿐 아니라 회복된다 해도 오른쪽 몸을 쓸 수도 없다는 얘기를 듣고 절망했다.

킹의 어머니와 2명의 누나는 많은 번민 끝에 킹 자신이 그런 삶은 원치 않을 것이라는 판단을 내리고 의료진에게 생명유지 장치를 꺼달라고 요청했다.

그들은 지금도 그 순간을 생각하면 중압감이 어깨를 짓눌러온다고 했다.

누나 앰버 소우먼은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생명유지 장치를 끄고 곱게 보내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킹은 생명유지 장치를 껐는데도 호흡을 계속 이어갔다.

그리고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좋아졌고 급기야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병상에 누운 채로 집중치료실을 둘러보며 가족들이 다시는 볼 수 없을 것으로 생각했던 미소도 보여주었다.

소우먼은 "조그만 미소가 엄청난 승리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생명유지 장치를 끄고 나서 몇 주가 지나자 킹이 말도 했다.

찾아온 친구에게 툭 농담을 던지고 친구와 가족들의 이름을 말하기도 했다.

그는 "나는 친구들이 많다. 너무 많다"며 "지난 몇 달 동안 많은 사람이 병문안을 왔는데 그게 좋다. 사람들이 나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있다는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에 대해서도 "엄마와 누나들이 나를 돌보며 어려운 시간을 함께 이겨냈다"고 고마워했다.

지금은 옛날처럼 말하고 걷는 등 사지가 거의 다 정상으로 돌아왔다.

의사들은 킹의 회복이 좀처럼 일어나기 힘든 일이라며 놀라움을 표시하고 있다. 그의 상태를 찍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은 의과대학 강의실에서 학습 자료로도 사용될 예정이다.

소우먼은 "그가 회복된 것은 기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재활치료 등 앞으로도 갈 길은 많이 남아 있다.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문제들이 한둘이 아니다.

손상된 시력 때문에 다시는 운전대를 잡을 수 없게 됐으며 기억력도 일관성이 부족하고 일부는 사라졌다.

그는 아버지가 오래전에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도 기억하지 못해 몇 번씩 설명해주어야만 한다. 스마트폰 비밀번호는 기억할 수 있지만 아침 식사로 무엇을 먹었는지는 기억해내지 못한다.

킹은 "말하고 싶은 건 알겠는데 그것을 제대로 설명할 수가 없다. 기분이 묘하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일과는 바쁘다. 지난 달 생일 선물로 당구대를 사서 하루에도 몇 번씩 당구를 치고 친구들을 만난다.

친구들은 그가 입원해있던 집중치료실 간호사들이 놀랄 정도로 많고 끈끈한 우정을 자랑한다. 병실로 슬리핑백과 베개를 들고 찾아와 차가운 바닥에서 잠을 자고 간 친구들도 수두룩하다.

누나 소우먼은 "가족들에게는 조용한 아이였지만 친구들에게는 '신의 선물' 같은 아이였다는데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판 과정이 남아 있지만 킹은 지금 앞으로 나가는 데만 관심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회복 후 당구봉을 잡은 킹[스터프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회복 후 당구봉을 잡은 킹[스터프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둘루스 총기점, 자진 폐업

어린이들 죽음에 책임감 느껴   둘루스에 '조지아 볼리스틱스' 총기 상점을 운영하고 있
사회 2023-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