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인구 4명 중 1명은 이민자… 역대 최고치

October 31 , 2022 8:31 AM
이민·비자 캐나다 인구 4명 중 1명은 이민자

캐나다인들 이민 긍정적

 

캐나다에서 이민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늘면서 작년 기준으로 인구 4명 중 1명가량이 이민자 출신이라는 캐나다 통계청 발표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 보도했다.

 

캐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작년 기준 캐나다에 거주하는 이민자는 830만명으로 전체 인구(3,700만명)의 23%를 차지한다. 이는 1867년 캐나다 연방이 출범한 이래 최고치다. 캐나다의 이민자 비율은 주요 7개국(G7) 중에서도 가장 높다.

 

통계청은 현재 캐나다에서 출생률 저하로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이민자 유입은 캐나다 인구를 견인하는 유일한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경향이 지속될 경우 2041년에 이민자 비율이 29.1∼34.0%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캐나다에서 이민자가 늘고 있지만 캐나다는 이와 관련한 사회적 갈등이 크지 않다고 NYT는 전했다. 오히려 캐나다 시민은 대체로 이민자 유입에 긍정적이라는 것이다. 캐나다 환경관리연구소가 이달 발표한 이민자에 대한 캐나다인의 태도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 내 이민자 비중이 너무 높다고 보느냐’라는 문항에 응답자의 69%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