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세계 PC 출하량 20% 감소…20여년새 최대폭

October 11 , 2022 1:50 PM
경제 세계 PC 출하량 20% 감소

최근 전 세계 PC 출하량이 경기침체 등의 영향에 따른 소비지출 둔화로 20년 새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PC 출하량은 작년 동기보다 19.5% 줄어든 6천800만대로 집계됐다. 이는 20년 새 가장 빠르게 급감한 것으로, 작년 동기에는 8천450만대가 출하됐다.

미국 시장만 보면 같은 기간 노트북(랩톱) 매출은 17.3% 감소했다.

 

가트너의 키타가와 미카코 애널리스트는 "이번 분기 출하량 감소 속도는 기록적인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며 "공급망 혼란이 완화됐음에도 일반 소비자와 기업의 PC 수요 감소로 재고 부담이 주요 이슈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PC 업계는 개학에 맞춰 가격 인하 등으로 매출 확대를 꾀했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했으며, 기업들도 세계 경기둔화로 지출에 더욱 신중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다른 시장조사업체 IDC는 같은 기간 7천430만대가 출하돼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 수준은 유지했지만, 작년 동기 대비로는 15%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팬데믹 기간 재택근무와 원격수업 등으로 인해 가계와 기업이 모두 PC 구매에 나서면서 PC 시장이 호황을 이뤘지만, 이 같은 대규모 구매가 곧바로 다시 이뤄질 수 없는 데다 무엇보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소비지출을 억제하고 있다는 것이다.

HP와 델 등 PC 제조업체들도 최근 몇 달간 수요 감소를 경고해 왔으며, 이런 시장 수요의 변화는 관련 부품 공급업계에도 타격을 주고 있다.

앞서 지난 6일 미국 반도체 기업 AMD도 예상보다 크게 심한 PC 수요 감소로 인해 3분기 매출이 종전 예상보다 11억달러가 줄어든 56억달러에 그칠 것이라고 실적 전망치를 낮췄다.

<연합뉴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