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경제학상에 버냉키 등 3명 공동수상

October 11 , 2022 9:09 AM
사회 노벨경제학상에 버냉키 등 3명 공동수상

“팬데믹 속 금융위기 연구, 경제위기 피할 역량 강화”

더글라스 다이아몬드(왼쪽부터), 벤 버냉키, 필립 딥비그.
더글라스 다이아몬드(왼쪽부터), 벤 버냉키, 필립 딥비그.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벤 버냉키 전 연방준비제도(FRB·연준) 의장을 비롯해 은행과 금융위기 연구에 기여한 미국 경제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0일 버냉키 전 의장과 더글러스 다이아몬드 시카고 대학 교수, 필립 딥비그 세인트루이스 워싱턴 대학 교수 등 3명을 올해 경제학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이로써 3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막이 올랐던 올해 노벨상 시즌이 마무리됐다. 이들은 경제에서, 특히 금융위기 시기에 은행의 역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위원회는 “수상자들의 통찰력이 심각한 위기와 값비싼 구제금융을 피할 우리의 능력을 끌어올렸다”고 총평했다. 위원회는 “이들의 발견은 사회가 금융위기를 다루는 방식을 향상시켰다”며 “이들의 중요한 연구 결과로 은행 붕괴를 피하는 것이 왜 필수적인지 알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이아몬드 교수와 딥비그 교수는 은행 위기에 대한 시장의 루머가 예금주들의 인출 행렬로 이어지고, 결국 은행이 무너지는 과정을 분석했다. 버냉키 전 의장은 1983년 논문을 통해 1930년대 대공황 당시 은행의 인출 행렬이 은행 파산으로 이어졌다는 사실을 통계적으로 분석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