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시간 걸리는 세계최장 직항로 열려

September 21 , 2022 9:55 AM
경제 16시간 걸리는 세계최장 직항로 열려

뉴질랜드에서 뉴욕까지 “항공업계 재기 신호탄”

 

뉴질랜드 수도 오클랜드에서 뉴욕까지 무려 16시간이 걸리는 최장 직항로가 열렸다.

 

CNN에 따르면 뉴질랜드 항공사인 에어뉴질랜드 NZ2편이 지난 17일 오클랜드 국제공항을 출발해 16시간 만에 뉴욕 JFK공항에 도착했다. 동반 항공편인 NZ1편은 다음날 반대 방향으로 17시간30분을 날아 오클랜드로 돌아갔다.

 

에어뉴질랜드의 뉴욕 취항은 2년여의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했던 항공 업계가 재기하는 신호탄으로 여겨진다고 CNN은 전했다. 에어뉴질랜드는 뉴욕 취항 계획을 지난 3월 밝힌 바 있다.

 

그렉 포란 에어뉴질랜드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전통적으로 항공편 번호 1번과 2번은 항공사의 대표 노선에 붙여진다”며 “뉴욕 노선이 우리 항공사의 대표 노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뉴욕에 이어 샌프란시스코와 호놀룰루 등지로 가는 미국행 노선 5개가 추가로 개설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노선은 에어뉴질랜드의 유일한 동부 대양행 노선으로 승객들은 이 노선을 통해 북미나 유럽 주요 도시로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뉴질랜드 헤럴드에 따르면 포란 CEO가 직접 NZ2편 비행기에 탑승해 특급 기내식을 제공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