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 참배 대기에 24시간 걸려

September 17 , 2022 10:06 PM
사회 여왕 참배 대기에 24시간 걸려

엘리자베스 2세 추모열기

템스강변 따라 5마일 장사진

 

 영국 시민들이 16일 엘리자베스 2세의 관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홀에 입장하기 위해 런던 타워브리지 인근까지 줄을 서 있다. [로이터=사진제공]
 영국 시민들이 16일 엘리자베스 2세의 관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홀에 입장하기 위해 런던 타워브리지 인근까지 줄을 서 있다. [로이터=사진제공]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관 참배가 시작된 지 사흘째 대기 줄이 너무 길어져서 신규 진입이 약 7시간 중단됐다가 재개됐다.

 

영국 정부는 16일(현지시간) 오후 5시께 웨스트민스터 홀에 안치된 여왕 관 참배를 위한 줄이 다시 열렸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금부터 대기 시간이 24시간 이상 걸릴 것이며 밤새 기온이 내려가서 춥다고 경고했다.

 

여왕 관 참배를 위한 줄은 이날 오전 9시50분께 이미 5마일에 달해 줄의 끝부분인 서더크공원이 꽉 찼다. 줄은 웨스트민스터홀 인근에서 시작해서 램버스·런던· 타워 브리지 등을 지나 템스강변으로 길게 늘어섰다.

 

예상 대기시간이 14시간에 이르자 정부는 최소 6시간 동안 새로 줄을 설 수 없게 막는다고 밝혔다. 멀리서 온 참배객들 일부는 아쉬워하며 발길을 돌리지 못하고 줄을 위한 비공식 줄을 섰고, 공원 관리자들은 약 100명을 추가 입장시켜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영국의 축구 스타 데이빗 베컴도 이날 일반인들과 함께 13시간 줄을 서서 여왕의 관에 참배했다. 납작한 모자와 짙은 색 재킷, 검은색 넥타이 차림의 베컴은 새벽 2시15분께 혼자 와서 줄을 서기 시작해서 오후 3시30분에 드디어 여왕 관 앞에 섰다.

 

그는 웨스트민스터 홀에 들어가서 감정이 솟구치는 등 눈가를 닦았고 여왕의 관 앞에서 천천히 고개를 숙인 뒤 바닥을 바라봤다. 그는 12시간 줄을 섰을 무렵 방송 기자들에게 “우리는 모두 여기에 함께 있고 싶어한다”면서 여왕에게서 훈장을 받은 경험 등에 관해 얘기했다.

 

국장으로 열리는 오는 19일 장례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미국, 캐나다, 호주, 프랑스 등의 정상과 일본 등 여러 나라의 왕이 참석하고 수십만명이 런던 거리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영국 경찰은 여왕 장례식이 사상 초유의 경비 작전이 될 것이며 테러 위협부터 군중 충돌까지 다양한 수준과 규모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