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통만 4m 대왕오징어 사체 뉴질랜드 해변서 발견

September 14 , 2022 8:46 AM
사회 대왕오징어 사체 뉴질랜드 해변서 발견
뉴질랜드 해변에서 발견된 대왕오징어[RNZ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질랜드 해변에서 발견된 대왕오징어[RNZ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질랜드 해변 모래톱에서 심해에 사는 거대한 대왕오징어 사체가 발견됐다.

13일 라디오뉴질랜드(RNZ) 방송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9일 남섬 북단 페어웰스피트에서 파도에 떠밀려 모래톱으로 올라온 대왕오징어 사체가 관광객들에 의해 발견했다.

 

여행 가이드 안톤 도널드슨은 "해변에 하얀색의 거대한 물체가 보여 처음에는 커다란 양모 뭉치로 생각했지만 가까이 다가가자 다리가 보여 대왕오징어임을 알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수백 미터 깊은 바다에 사는 생명체를 보는 것은 평생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기회인 만큼 관광객들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며 다리를 포함하지 않은 몸통 길이만 4m 정도 되는 것 같았다고 했다.

 

그는 "다리 끝은 끊어져 있었다"며 작은 상어나 다른 물고기들에 의해 뜯어 먹힌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대왕오징어가 그것만 빼면 온전한 상태였다며 해변으로 밀려오게 된 이유를 추정할 수 있는 단서는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바다에 길게 돌출한 모래톱인 페어웰스피트 지역에는 지난 30년 동안 대왕오징어 6~7 마리가 떠밀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오클랜드테크놀로지대학(AUT) 캣 볼스태드 박사는 수심 500m 정도에 사는 대왕오징어가 해변으로 밀려 올라오는 이유는 몇 가지가 있다며 "대왕오징어 몸통 전체가 올라오는 경우는 저인망 그물에 걸린 것을 놓아주었을 때 일어날 수 있고 일부분이 올라오는 경우는 향유고래가 잡아먹다 남은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대왕오징어 맛을 좋아하는 동물들은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대왕오징어는 조직에 암모늄 농도가 높아 많은 동물에게 상당히 맛이 없게 느껴진다. 표백제 같은 맛이 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볼스태드 박사는 그러면서 "향유고래는 그런 맛을 정말 좋아하거나 맛을 느낄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어느 쪽이 맞는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는 페어웰스피트에서 발견된 대왕오징어 상태가 좋은 것으로 보아 죽은 지 얼마 안 된 것으로 보인다며 과학자들이 지난 100여 년 동안 대왕오징어를 연구해왔지만, 모르는 게 지금도 많다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대왕오징어가 얼마나 오래 사는지, 무엇을 먹고사는지도 거의 알려진 게 없다고 밝혔다.

대왕오징어는 암컷은 길이 13m, 무게 300kg, 수컷은 10m, 200kg까지 자라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