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여왕 영면 위한 마지막 여정 개시… 19일 국장

September 12 , 2022 10:24 AM
사회 영국여왕 영면 위한 마지막 여정 개시

운구차 에든버러 도착, 시민 수천명 길가에 서서 배웅

 

 지난 8일 서거한 고 엘리자베스 2세이 시신이 든 관이 11일 여왕의 딸 앤 공주와 앤드류, 에드워드 왕자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에든버러 홀리우드 궁전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사진제공]
 지난 8일 서거한 고 엘리자베스 2세이 시신이 든 관이 11일 여왕의 딸 앤 공주와 앤드류, 에드워드 왕자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에든버러 홀리우드 궁전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사진제공]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11일 마지막까지 머물렀던 스코틀랜드 동북부 밸모럴성을 떠나 영면을 위한 여정에 올랐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시신이 든 참나무 관은 이날 오전 10시 밸모럴성을 떠나 약 280km 떨어진 에든버러의 홀리루드 궁전으로 운구됐다. 육로를 이용한 이 여정에는 약 6시간여가 걸렸다.

 

운구차를 선두로 7대의 장례 차량 행렬이 첫 마을인 밸러터를 지나자 시민 수천명이 도로 양옆에 서서 꽃과 직접 쓴 편지를 던지며 여왕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날 시작된 마지막 여정에는 여왕의 딸인 앤 공주가 동행했다. 운구차에 실린 여왕의 관은 밸모럴성 영지 내에서 조달한 화환으로 장식됐다.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여왕이 사랑했던 밸모럴성을 최종적으로 떠나는 슬프고 가슴 아픈 순간”이라며 “오늘 여왕은 에든버러로 마지막 여정에 나서며 스코틀랜드는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최대한 많은 이들이 여왕에게 작별 인사를 할 수 있도록 이날 여왕의 장례 차량 행렬은 고속도로가 아닌 국도를 택했다.

 

여왕의 장례 차량 행렬은 애버딘과 던디, 퍼스를 지나 에든버러에 머물 경우 여왕의 공식 거처였던 홀리루드 궁전에 도착했다. 여왕의 역사적인 마지막 길을 지켜보러 몰려나온 시민들은 장례 차량 행렬이 지나가면 침울한 분위기 속에 손뼉을 쳤다.

 

운구차가 들어서자 의장대가 경례했다. 앤 공주는 궁전 입구에 서서 어머니의 관이 내부로 옮겨지는 것을 지켜본 뒤 함께 내부로 들어갔다. 여왕의 시신은 이날 공식 알현실에 밤새 안치되며, 앤 공주를 비롯해 앤드루 왕자와 에드워드 왕자 등 왕실 일가가 사적으로 여왕에게 경의를 표한다.

 

여왕의 시신은 다음날에는 성 자일스 대성당으로 옮겨진다. 이곳에서는 왕실 일가가 참석한 가운데, 장례 예배가 열리며, 예배 이후 여왕의 시신은 대중에 24시간 동안 공개된다.

 

여왕의 시신은 13일 공군기 편으로 런던 버킹엄궁으로 이동한 뒤 14일 웨스트민스터 홀로 옮겨져 장례식 전날까지 나흘간 대중에 공개된다. 이후 공휴일로 지정된 19일에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여왕의 국장이 엄수된다.

 

이후 여왕은 윈저성 내 성조지 교회에서 예식 후 지하 납골당 남편 필립공(2021년 4월 별세) 곁에서 영면에 든다.

 

새 국왕 찰스 3세는 이날 런던 버킹엄궁에서 영연방 사무총장을 만났다. 이후 그는 버킹엄궁에서 그가 국가원수인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파푸아뉴기니, 자메이카 등 영연방 14개국의 총독을 맞이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