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96세로 서거…찰스 3세가 왕위 계승

September 08 , 2022 1:57 PM
사회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96세로 서거

70년간 재위하며 국민통합의 상징으로 존경받아

영국 엘리자베스 2세(96) 여왕(오른쪽)과 찰스 왕세자(왼쪽)[로이터=사진제공]
영국 엘리자베스 2세(96) 여왕(오른쪽)과 찰스 왕세자(왼쪽)[로이터=사진제공]

 영국인의 정신적 지주이자 영연방의 수장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96세로 서거했다.

영국 왕실은 8일(현지시간) 여왕이 이날 오후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평화롭게 세상을 떴다고 밝혔다.

왕위 계승권자인 여왕의 큰아들 찰스 왕세자가 즉각 찰스 3세로서 국왕의 자리를 이어받았다.

 

여왕은 예년처럼 밸모럴성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던 중이었으며 6일에는 웃는 얼굴로 신임 총리를 임명하며 비교적 건강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다가 7일 오후에 왕실에서 여왕이 의료진의 휴식 권고로 저녁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어 8일 정오가 조금 지나 왕실은 의료진이 이날 아침 여왕을 더 살핀 결과 건강이 염려스럽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왕실의 발표가 나온 이후 찰스 왕세자를 비롯한 왕실 가족들이 속속 밸모럴성에 모여들었고 BBC가 정규 방송을 중단한 채 여왕 관련 소식을 생중계로 전하는 등 전국이 숨을 죽이며 여왕의 병세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여왕은 지난해 4월에는 70년 해로한 남편 필립공을 떠나보낸 뒤 급격히 쇠약해졌으며 10월에는 하루 입원을 하고 올해 초에는 코로나19에 감염되기도 했다.

최근엔 간헐적인 거동 불편으로 일정을 임박해서 취소하는 일이 잦았다.

리즈 트러스 총리는 의회에서 중대한 에너지 위기 대책을 발표하던 중에 보고를 받았고 전현직 총리 등 영국 정치인들과 종교인들이 회복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밸모럴성 밖에는 여왕의 안녕을 기리는 인파가 모여들었다.

 

1952년 25살 젊은 나이에 왕위에 오른 여왕이 재위한 70년 동안 15명의 총리가 거쳐 갔다. 이 기간 영국은 전후 궁핍한 세월을 견뎌야 했고 냉전과 공산권 붕괴 유럽연합(EU)의 출범과 영국의 탈퇴 등 격동이 이어졌다.

여왕은 정치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으나 국가 통합의 상징으로서 특히 나라가 어려울 때 국민의 단결을 끌어내는 데 기여했으며 이러한 역할로 국민의 존경을 받았다.

올해 6월 성대하게 치러진 즉위 70주년 기념 플래티넘 주빌리에는 군주제에 반대하는 이들조차도 축하를 보냈다.

여왕은 국가에 헌신하고 개인적 감정은 뒤로하는 모습으로 영국인들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 잡고 대영제국 해체 이후 영연방을 묶는 구심점 역할을 했다.

현대사 격변기 영국인들은 한결같은 여왕을 중심으로 통합하고 위기를 극복했다

영국의 상징이자 최대 소프트파워였으며, 왕실이 구시대 계급사회 상징이라는 지적도 여왕은 슬쩍 비껴갔다.

고령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사회와 국제정치 흐름을 날카롭게 파악하고 있었으며 유머와 친화력을 잃지 않았다.

여왕은 그러나 늘그막에 후손들 문제로 골치를 많이 앓았다.

찰스 왕세자와 다이애나비의 이혼은 세계가 주목한 이슈였다. 이후 다이애나비가 사고로 사망했을 때 여왕은 입장을 늦게 냈다가 엄청난 비난을 받기도 했다.

최근엔 해리 왕자가 왕실 밖으로 나가 가족들과 불화를 겪고 있고 아끼던 차남 앤드루 왕자는 미성년자 성폭력 혐의로 '전하'라는 호칭까지 박탈당했다.

여왕은 1999년 한국을 방문해서 안동에서 생일상을 받고 사과나무를 심기도 했다.

<연합뉴스>

 8일 엘리자베스2세 영국 여왕의 서거 소식에 런던 시민들이 버킹엄궁 앞에 모여 추모하고 있다. 
 8일 엘리자베스2세 영국 여왕의 서거 소식에 런던 시민들이 버킹엄궁 앞에 모여 추모하고 있다. 

8일 런던 버킹엄궁의 정문 앞에 엘리자베스2세의 서거를 알리는 부고장이 걸리고 있다.
8일 런던 버킹엄궁의 정문 앞에 엘리자베스2세의 서거를 알리는 부고장이 걸리고 있다.

Copyright ⓒ 한국일보 애틀랜타.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